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유라 아들 귀국 위한 행정절차 논의 중"…금주 귀국 예상

덴마크 "송환으로 아들 보호 명분 없어… 빨리 데려가라"
아직 올보르에 체류…불구속 정씨도 아들 귀국 서두를 듯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지난달 30일 한국으로 강제 송환된 정유라 씨와 동행하지 않고 덴마크에 머물러 온 정 씨 아들이 금주 중에 한국으로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24개월 된 정 씨 아들은 아직 덴마크 올보르시의 사회복지 담당 부서가 제공한 비공개 거처에서 보모와 사는 것으로 5일 파악됐다.

정유라 아들 금주중 귀국할듯(PG)
정유라 아들 금주중 귀국할듯(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덴마크 당국은 정 씨의 한국 송환과 불구속 결정으로 어린 정 씨 아들을 계속해서 보호하고 있을 이유와 명분이 없다며 아들을 조속히 데려갈 것을 정 씨 측에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씨도 구속을 면하게 된 만큼 가급적 서둘러 어린 아들을 데려가려고 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60대 보모와 함께 덴마크서 제공한 거처에서 함께 생활해온 정유라씨 어린 아들(CG)
60대 보모와 함께 덴마크서 제공한 거처에서 함께 생활해온 정유라씨 어린 아들(CG)[연합뉴스TV 제공]

그러나 정 씨가 한국으로 강제 송환되면서 경황이 없어 어린 아들 출국을 위한 행정처리를 준비하지 못함에 따라 이를 마무리 짓기 위한 절차가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 씨 아들이 국내로 돌아가기 위해서 보호자인 정 씨가 굳이 덴마크에 다시 와야 하는 상황도 아니어서 이런 절차적 문제만 해결되면 보모와 함께 곧바로 귀국길에 오를 수 있어 금주 중에는 한국으로 돌아갈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정 씨 아들은 지난 1월 1일 정 씨가 덴마크 경찰에 체포된 뒤 60대 보모와 정 씨 일을 도와줘 왔다고 주장하는 두 명의 남성과 함께 올보르 시 외곽의 주택에서 살다가 올보르시 사회복지 담당 부서가 제공한 비공개 거처로 옮겨 지내왔으며 정 씨와는 주 1회 정도 면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올보르 주택에 버려진 정유라씨 아들의 동요책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보르 주택에 버려진 정유라씨 아들의 동요책 [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