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성남 역전 결승골' 경남, 15경기 연속 무패 신기록

6연승 경남, 12승3무로 선두 질주…1부 승격 가능성 높여
부천과 경기에서 역전 결승골을 터뜨린 안성남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부천과 경기에서 역전 결승골을 터뜨린 안성남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2부리그)의 경남FC가 안성남의 역전 결승 골을 앞세워 한 시즌 최다 연속 경기 무패 신기록을 작성했다.

경남은 4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부천FC와의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골을 내주고도 후반 2분에 나온 말컹의 페널티킥 동점골과 후반 31분에 터진 안성남의 역전골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이로써 경남은 15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가 대전이 2014년 기록했던 챌린지 한 시즌 최다 연속 경기 무패(14경기)를 넘어섰다.

6연승을 달린 경남은 12승3무(승점 39)를 기록해 2위 부산(8승4무2패·승점 28)과 간격을 승점 11점 차로 벌려 K리그 클래식 승격 가능성을 높였다.

2연패 탈출을 위해 초반부터 강한 공세로 나선 부천이 기선을 잡았다.

부천은 전반 28분 오른쪽 프리킥 기회에서 문기한이 빠른 크로스를 해줬고, 골지역 중앙으로 파고든 바그닝요가 머리로 공의 방향을 바꿨다. 속도가 붙은 공은 그대로 왼쪽 골문을 꿰뚫었다.

대전전에서 상대 선수 얼굴을 가격해 사후 징계로 2경기 출전정지를 당했던 바그닝요는 복귀전에서 헤딩골로 시즌 4호골을 장식했다.

전반을 0-1로 뒤진 경남이 후반 경기 시작 2분 만에 우주성이 상대 선수의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말컹이 침착하게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오른쪽 골망을 흔들어 1-1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5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한 말컹은 리그 11호골을 기록하면서 이정협(부산·7골)을 4골 차로 제치고 득점 부문 선두를 질주했다.

경남FC의 간판 골잡이 말컹(오른쪽) [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경남FC의 간판 골잡이 말컹(오른쪽) [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기세가 오른 경남은 공격 주도권을 잡고 부천의 문전을 쉴 새 없이 두드렸고, 안성남이 해결사로 나섰다.

교체 선수로 투입된 안성남은 후반 31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최재수가 땅볼 크로스를 해주자 왼발로 마무리해 역전골을 터뜨렸다.

승부를 뒤집은 경남은 막판까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1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2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