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인 "주지훈 친구가 대마초 권유했다" 폭로 글 파장

[가인 인스타그램 캡처]
[가인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브라운아이드걸스의 가인(30)이 남자친구인 배우 주지훈(35)의 지인이 대마초를 권유했다고 폭로해 파장이 일고 있다.

가인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 모두가 아시겠지만, 전직 '약쟁이' 여친"이라며 "근데 제가 아무리 주지훈 씨 여친이라고 해도 주지훈 씨 친구인 모 씨가 저에게 떨(대마초)을 권유하더군요"라고 해당 인물의 실명과 둘의 대화창을 캡처해 올렸다.

그는 이어 "사실 살짝 넘어갈 뻔했죠, 정신이 안 좋았으니"라며 "저는 누구보다 떳떳하게 살았으며 앞으로도 합법이 될 때까지 대마초 따위, 이미 합법적 모르핀 투여 중이니깐. 너희도 억울하면 피고 빵에 가든 미친 듯이 아파서 모르핀을 드시든, 나한테 대마초 권유하면 그땐 죽는다"고 거친 발언을 쏟아내 배경에 관심이 쏠렸다.

주지훈은 2009년 마약 전력이 있으며, 2014년 연인 사이라고 인정한 두 사람은 4년째 교제 중이다. 가인은 이 글에서 주지훈에 대해 "지금은 제가 알기로는 받을 벌을 다 받고 누구보다 열심히 사는 사람입니다"라고 언급했다.

가인은 이날 이 글에 앞서 인스타그램에 "전 지금 치료 중인 정신병 환자입니다"라며 "그게 전 부끄럽지 않습니다. 치료될 거고요. 우선 죽을 각오 하고 감옥 갈 각오하고 지금부터 제가 미친 이유를 한가지씩 말씀드립니다"라며 폭로를 예고했다.

또 "광고 안 찍어도 돼. 이미지 따위. 쓰고 먹고 죽어도 남을 만큼 벌어놨으니 앞으로 3개월 마다 자진해서 마약 검사한다"는 글을 추가로 올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관련 글을 올린 배경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