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런던브리지·버러마켓 토요일밤 여유·흥취가 참변으로

시민·관광객 몰리는 런던명소라 '소프트타깃 테러'
테러범들 8분만에 진압됐으나 무방비 탓 사상자 수십명
영국 런던 테러 (PG)
영국 런던 테러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런던 브리지[EPA=연합뉴스]
런던 브리지[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3일(현지시간) 최소 6명의 목숨을 앗아간 차량·흉기 테러가 일어난 영국 런던의 런던 브리지와 버러 마켓은 시민과 관광객들로 붐비는 명소다.

런던 브리지는 런던 도심을 가로지르는 템스 강을 건너는 다리다. 1729년 퍼트니 브리지가 생기기 전까지는 이 강을 건너는 유일한 다리였다.

로마 시대 로마인들이 처음 세운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후 홍수와 급류 등으로 다리가 무너지거나 떠내려가 여러 번 개축하는 수난을 겪었다.

우여곡절 끝에 1973년 3월 콘크리트와 철강으로 만든 총 길이 269m, 폭 32m의 지금의 다리가 완성됐다.

동요 '런던 다리가 무너진다네'(London bridge is falling down)의 배경으로 유명하며, 차량뿐 아니라 걸어서 강을 건너는 시민과 관광객들로 북적거린다.

런던브리지를 건너는 런던 시민들[EPA=연합뉴스]
런던브리지를 건너는 런던 시민들[EPA=연합뉴스]

런던 브리지에서 도보 약 5분 거리에 있는 버러 마켓은 런던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재래시장으로 꼽힌다. 2014년에는 개장 1천 주년을 맞았다.

오랫동안 런던의 식탁을 책임진 식품 도소매 시장으로 아침마다 과일과 채소 등을 사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진다. 현지인뿐 아니라 관광객도 많이 몰리는 관광지로도 자리 잡았다.

[그래픽] 영국 런던 테러 상황 재구성
[그래픽] 영국 런던 테러 상황 재구성[그래픽] 영국 런던 테러 상황 재구성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영국 런던 시내에서 주말인 3일(현지시간) 밤 승합차와 흉기를 이용한 테러가 벌어져 7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다쳤다.
bjbin@yna.co.kr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런던 브리지와 버러 마켓 일대가 도시의 부활과 통합을 상징하는 지역이라고 소개했다.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동네였다가 지난 20여 년간 음식점과 관광명소가 밀집한 활기찬 곳으로 변신했으며, 여러 관광지와 가까워 호텔도 많이 들어섰다고 인디펜던트는 전했다.

런던 브리지와 버러 마켓을 노린 공격은 최근 유럽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잇따르는 이른바 '소프트 타깃' 테러 흐름과 일맥상통한다.

극단주의자들은 상대적으로 보안이 허술한 열린 공간에서 관광객 등 무방비 민간인을 공격해왔다.

이날 테러도 토요일 밤의 여유를 만끽하는 보행자들이나 번화가 취객들을 겨냥해 자행됐다.

지난달 22명이 목숨을 잃은 맨체스터 공연장 테러가 발생한 지 12일 만인 지난 3일 밤 런던 브리지와 버러 마켓에서 승합차와 흉기를 이용한 테러가 벌어져 6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다쳤다.

최근 테러 경보를 강화한 영국 당국은 테러 신고를 받은 지 8분 만에 상황을 종료시켰으나 워낙 무방비로 노출된 지역이라 피해가 컸다.

런던 응급구조대(LAS)는 이날 오후 10시 7분께 런던 브리지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했으며 10시 16분께 현장에 도착해 용의자 3명을 사살했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