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훈처, 6일 현충일 추념식…10시 정각에 사이렌 울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가보훈처는 6일 오전 9시 55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한다고 4일 밝혔다.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 강한 안보로 보답하겠습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추념식에는 전몰군경유족, 국가유공자, 순직경찰·소방공무원 유족, 시민, 학생 등 1만여 명이 참석한다.

추념식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희생과 공헌을 기리며 진심 어린 추모와 감사의 장으로 거행할 계획이라고 보훈처는 설명했다.

오전 10시 정각에 전국적으로 울리는 사이렌 소리에 맞춰 1분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해 묵념을 하고 헌화 분향, 추념 영상 상영, 추념사, 국가유공자 증서 수여, 추념 공연, 현충의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된다.

묵념시간에는 서울 18곳(세종로사거리, 광화문 로터리, 한국은행 앞, 국회의사당 앞 삼거리, 삼성역 사거리 등)을 비롯한 부산, 대전, 대구, 광주 등 전국 225곳의 주요 도로에서 차량이 일시 정차하게 된다.

추념식에서는 정부 주도로 발굴한 6·25참전 국가유공자 중 생존인 2명과 공상군경, 순직 해양경찰공무원과 소방공무원의 유족에게 새 정부 들어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 명의 국가유공자 증서가 수여된다.

국가유공자 증서는 의무복무 중 일반전초(GOP) 내에서 작전임무 수행 중 지뢰폭발로 부상한 김경렬(22) 육군 상병과 해양특공대 경찰공무원으로 인명구조 중 순직한 박권병씨의 배우자 심지희(33), 소방공무원으로 인명구조 중 순직한 강기봉씨의 부친 강상주(63)씨에게 수여된다.

17세 때 소년병으로 6·25전쟁에 참전한 이태윤(85), 포병으로 참전한 박용규(88)옹도 국가유공자 증서를 받는다.

이와 함께 2009년 유해가 발굴된 고(故)강태조 일병과 유족의 실제 사연을 담은 추념 공연이 진행된다. 강 일병이 남겨준 이별가 가사를 토대로 제작한 창작곡 '조국을 위하여'도 합창한다.

지방추념식은 국립대전현충원과 전국 충혼탑 등에서 17개 각 시·도 및 226개 시·군·구 주관으로 거행된다. 각급 학교와 기업체 등에서도 자율적으로 자체추념식을 진행한다.

올해 현충일 추념식은 인터넷(http://www.youtube.com/user/mpvakorea/live)에서 생방송을 볼 수 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6: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