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전처, AI 재발에 "축산농가 방문 자제하고 야생조류 접촉금지"

축산 관계자와 국민에 당부…확산시 범정부 대책본부 운영키로
안전처, AI 재발에 "축산농가 방문 자제하고 야생조류 접촉금지"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국민안전처는 지난 2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재발 조짐을 보이는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산하지 않도록 축산 관계자와 국민 모두 안전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4일 당부했다.

안전처는 우선 일반 국민은 축산농가나 가축질병이 발생한 지역에 대한 방문을 자제하고, 야생조류·가금류·고양이 등의 사체에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 AI가 발생한 농가를 방문한 지 10일 이내에 발열·기침·인후통 증상이 있으면 관할지역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에 신고해 달라고 강조했다.

평소 자주, 30초 이상 손을 씻는 습관을 들이는 것도 중요하다.

축산 관계자의 경우에는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고 축사 사이를 이동할 때 전용 장화를 착용하고 소독해야 하며, 관계자들 사이의 모임을 자제하고 근로자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안전처는 당부했다.

안전처는 현재 재난관리실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AI 대책지원본부를 운영하며 지자체의 대응을 돕고 있다.

만약 AI가 전국적으로 확산할 것으로 우려되면, 안전처는 이를 '범정부 AI 대책지원본부'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 경우 환경부와 행정자치부, 보건복지부, 국방부, 경찰 등을 중심으로 환경관리와 지도감독 등을 강화하게 된다.

김희겸 국민안전처 재난관리실장은 "AI를 조기에 종식하려면 정부와 국민 모두의 노력이 중요하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협력해 차단방역을 철저히 하고 특단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밝혔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6: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