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야만적 런던테러에 충격과 분노…강력 규탄"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정부는 4일 영국 런던에서 발생한 테러에 대해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강력히 규탄했다.

정부는 이날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런던 브리지 등지에서 발생한 야만적인 테러 공격으로 무고한 사상자가 발생한 데 대하여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금번 테러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테러로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과 영국 국민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논평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테러는 결코 정당화될 수 없는 반문명적이고 반인륜적인 범죄행위로서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하에 테러 근절을 위한 영국 정부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하며 국제사회의 테러 척결 노력에 계속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3일(현지시간) 밤 런던 시내 런던 브리지와 인근 버러 마켓에서 발생한 차량·흉기 테러로 현재까지 6명이 사망했고, 런던 경찰은 용의자 3명을 사살했다.

이번 테러로 현재까지 접수된 우리 국민의 피해는 없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정부, 런던 테러 강력 규탄 (PG)
정부, 런던 테러 강력 규탄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