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사드 배치해야…진상규명 필요시 국회 운영위 열자"

박주선 "靑, 떠들썩하게 진상규명 해야 하는지 문제의식 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자료사진)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은 4일 여당 일각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청문회 개최를 주장하는 데 대해 "본질을 벗어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굳이 청문회를 열어 외교적 문제로 키우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필요하다면 국회 운영위원회 차원에서 청와대 관계자들을 불러다 진실을 가리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사드 배치와 관련해 기존 입장을 유지한다"며 배치 당론을 재확인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사드 발사대 추가반입 보고 누락에 대한 진상조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 "대통령이 감정적으로, 공개적으로, 즉흥적으로 하는 것이 맞는가"라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진상규명을 그렇게 떠들썩하게 하는 게 맞는지 문제의식이 있다. 그렇게 하는 이면에 정치적 의도가 있지 않으냐"며 "얼마든지 조용히 알아볼 수 있는 문제였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철저한 사전 환경영향평가'를 이유로 사드배치 완료 시기가 더욱 늦어질 것임을 시사한 것과 관련, "미국 정부의 사드배치도 국내법에 따라야 한다. 정 안보실장의 견해가 옳다"고 평가했다.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6: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