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서 만난 세계 거리극 축제 '프린지 인터내셔널' 호평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에서 처음으로 열린 국제 거리극 축제 'ACC(Asia Culture Center) 광주 프린지 인터내셔널'이 호평 속에 마무리됐다.

4일 광주시에 따르면 프린지 인터내셔널은 이날 극단 작사(Xarxa Theatre)의 '마법의 밤'(Magic Night)을 끝으로 3일간 일정을 마쳤다.

지난 2일부터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5·18 민주광장 등 금남로 일원에서 펼쳐진 이번 축제는 10만여명 관람객이 참여했다고 광주시는 전했다.

축제 시작은 시민 퍼레이드 '축제를 위한 행진'이 알렸다.

7m 크기 장승 두 개를 끌고 축제(제사)를 지내러 가는 동안 흙·물·불을 이용한 '정화'를 소재로 난장을 연출했다.

랄랄라쇼
랄랄라쇼[광주시 제공=연합뉴스]

개막 작품인 극단 보알라(아르헨티나)의 '보알라 정거장'은 30m 상공의 하늘을 무대로 공중 퍼포먼스를 선보여 관객들의 시선을 끌었다.

해외 초청작 '붉은 탱크', '우스꽝스러운 테니스 커플', '침묵 속의 외침'과 국내 초청작 '보이지 않는 도시', '랄랄라쇼', '꽃과 여인' 등 공연마다 관객들의 환호성과 박수갈채가 이어졌다.

보알라 정거장
보알라 정거장[광주시 제공=연합뉴스]

금남로는 축제를 즐기기 위해 몰려든 시민들로 3일간 밤에도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임수택 총감독은 "단순히 즐거운 잔치가 아니라 아름다움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예술의 정신을 충실하게 구현하는 축제를 만들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