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아시아안보회의서 北위협 대응 국제공조 강화"

(싱가포르=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국방부는 4일 올해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가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국제공조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국방부는 아시아안보회의 마지막 날인 이날 '제16차 아시아안보회의 참가 결과'라는 제목의 보도자료에서 "국방부는 이번 샹그릴라 대화 참가 계기에 주요 국가들과 양자·3자 회담 등을 통해 고도화·현실화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국제공조를 더욱 강화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샹그릴라 대화에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한반도와 역내를 넘어 전세계적인 위협으로서 국제사회가 모두 우려하고 있으며 국제사회 공조 강화를 통해 대처해야 한다는 폭넓은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과거 아시아안보회의는 미중 양국이 갈등하는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가 핵심 이슈였지만, 올해 회의는 북한 핵·미사일 문제가 가장 주목받는 의제로 떠올랐다. 그만큼 북한 핵·미사일 위협이 위험 수위에 도달했다는 국제사회의 인식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3일 주제발표에서 북한 핵·미사일 문제를 '명백하고 실존하는 위험'이자 '전세계에 대한 도전'으로 규정하고 "미국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 외교·경제적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맬컴 턴불 호주 총리는 2일 기조연설에서 "북한 핵·미사일은 역내 및 세계적 위협이며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가장 영향력 있는 국가가 중국"이라며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했다.

지난 2일 개막한 이번 아시아안보회의에는 한국, 미국, 중국, 일본을 포함한 34개국 국방당국 장·차관, 군 고위 인사, 안보 전문가 등이 참가했다.

회의 기간 우리측 대표인 한민구 국방장관은 미국, 일본,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의 대표와 양자 회담을 했고 한미일 3국 국방장관 회담에도 참석했다.

한 장관은 공식 회담을 하지 않은 참가국 대표들과도 대담 등의 형식으로 만나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 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고 대북 공조를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아시아안보회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안보 증진을 위한 1.5 트랙(반관반민) 성격의 회의로, 2002년부터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주관 아래 해마다 싱가포르에서 열려 왔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5: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