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부, 미국에 '철강 수입규제' 항의 서한 제출(종합)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가 수입산 철강에 대한 미국의 규제 움직임에 항의하는 공식서한을 보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서울 강남구 한국기술센터에서 열린 '철강 통상현안 국내 대응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지난달 31일 미국의 수입산 철강 조사에 대한 의견을 담은 서한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서한에서 "한국은 미국의 안보 동맹국으로 안전하고 신뢰 가능한 철강 공급국이어서 한국산 철강이 미국 안보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철강 제품에 대한 수입제한 조치가 발동되면 미국 내 원활한 소재 공급에 차질이 발생해 향후 한국의 미국 투자 계획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20일(현지시간) 한국을 비롯한 외국산 철강 수입이 미국의 안보를 침해하는지를 조사하라는 내용의 행정각서에 서명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24일 공청회를 열었다.

조사 결과는 이달 말께 나올 예정이다.

TF 회의에서 업계는 조사 결과 발표 후 발동될 수 있는 조치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정부와 업계는 예상 가능한 조치에 따른 영향과 대응책을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

최근 공포된 베트남 정부의 수입산 컬러강판 긴급수입제한(세이프가드) 최종판정에 따른 영향도 검토했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달 31일 한국산 철강 제품에 대한 세이프가드 관세 면제 쿼터를 3만여t으로 결정했다.

이는 우리나라 철강 제품의 전체 베트남 수출물량과 엇비슷한 수준이어서 사실상 세이프가드 규제를 받지 않게 됐다.

산업부는 "정부와 업계가 긴밀히 협의해 세이프가드 관세 면제 쿼터를 확보하기 위해 베트남 정부와 꾸준히 협의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또 베트남의 쿼터 제도를 원활히 활용할 수 있도록 산업부의 감독 아래 철강협회 주도로 베트남 컬러강판 수출을 관리하기로 했다.

회의에는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동부제철, 세아제강 등 국내 주요 철강업체와 철강협회가 참석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9: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