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업부ㆍ철강업계, 미국 무역장벽 강화 대책 논의

송고시간2017-06-05 06:00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철강업계와 만나 미국의 무역장벽 강화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부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기술센터에서 철강 통상현안 국내 대응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동부제철, 세아제강 등 국내 주요 철강업체와 철강협회가 참석했다.

정부와 업계는 미국이 진행 중인 철강 관련 각종 조사 및 규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이야기했다.

지난 4월 2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을 비롯한 외국산 철강 수입이 미국의 안보를 침해하는지를 조사하라는 내용의 행정각서에 서명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24일 공청회를 열었다.

우리 정부는 "한국은 미국의 안보 동맹국으로 안전하고 신뢰 가능한 철강 공급국이므로, 한국산 철강이 미국 안보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서면의견서를 보냈다.

조사 결과는 이달 말께 나올 예정이다.

업계는 조사 결과 발표 후 발동될 수 있는 조치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정부와 업계는 예상 가능한 조치에 따른 영향과 대응책을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

이번 TF에서는 최근 공포된 베트남 정부의 수입산 컬러강판 긴급수입제한(세이프가드) 최종판정에 따른 영향도 검토했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달 31일 한국산 철강제품에 대한 세이프가드 관세 면제 쿼터를 3만여t으로 결정했다.

이는 우리나라 철강제품의 전체 베트남 수출물량과 엇비슷한 수준이어서 사실상 세이프가드 규제를 받지 않게 됐다.

산업부는 "정부와 업계가 긴밀히 협의해 세이프가드 관세 면제 쿼터를 확보하기 위해 베트남 정부와 꾸준히 협의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또 베트남의 쿼터 제도를 원활히 활용할 수 있도록 산업부의 감독 아래 철강협회 주도로 베트남 컬러강판 수출을 관리하기로 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