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 카지노 총격·방화범은 빚더미 앉은 40대 도박중독자

최소 9천만원 빚진 전 재무부 직원…경찰 "테러 아닌 강도사건 확인"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40여 명의 사망자를 낸 필리핀 카지노 방화 및 총격 사건의 용의자는 빚더미에 앉은 공무원 출신의 도박중독자로 조사됐다.

필리핀 경찰은 4일 이 사건 용의자의 신원이 마닐라에 사는 제시 카를로스(43)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오스카 알바얄데 마닐라 지방경찰청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카를로스는 세 아이의 아버지로, 전 재무부 직원이라고 설명했다.

카를로스는 카지노에서 보통 최소 4만 페소(91만 원)의 베팅을 하던 도박중독자로, 최소 400만 페소(9천만 원)의 은행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카지노 자금 마련을 위해 자동차와 가족 재산도 판 것으로 드러났다.

필리핀 카지노 총격 및 방화사건 용의자[EPA=연합뉴스]
필리핀 카지노 총격 및 방화사건 용의자[EPA=연합뉴스]

카지노 단골인 그는 지난 4월 3일 가족들 요청에 따라 필리핀유흥게임공사에 의해 모든 카지노 입장이 금지됐다.

카를로스는 재무부에서 근무한 세제 전문가로, 공직자 재산 불성실 신고를 이유로 해고된 것으로 밝혀졌다.

카를로스의 아버지 페르난도는 아들이 재정난을 겪고 있었지만, 정신질환은 없었으며 총기를 어디에서 구했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알바얄데 청장은 이번 사건은 테러 공격이 아니라 도박 빚에 빠진 남성의 범행이라고 강조했다.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강도 사건으로 보고 수사해왔다.

카를로스는 지난 2일 새벽 필리핀 수도 마닐라의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 인근에 있는 '리조트 월드 마닐라'의 카지노에 들어가 총기를 난사하고 불을 지른 뒤 1억1천300만 페소(약 26억원) 어치의 카지노 칩을 훔쳐 달아났다.

카지노 고객과 직원들이 대피하는 과정에서 36명이 연기에 질식해 숨졌다. 한국인 1명은 카지노에서 밖으로 대피해 휴식을 취하다가 숨졌으며 사인은 심장마비로 추정됐다.

카를로스는 이 리조트의 5층 객실에서 불에 타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은 그가 자살한 것으로 판단했다.

총격 및 방화사건이 필리핀 '리조트 월드 마닐라'[EPA=연합뉴스]
총격 및 방화사건이 필리핀 '리조트 월드 마닐라'[EPA=연합뉴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