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미사일에 대피하라"… 日야마구치·후쿠오카, 주민대피훈련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규슈(九州)의 후쿠오카(福岡)현과 혼슈(本州) 남부 야마구치(山口)현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가정한 주민 대피훈련이 4일 실시됐다.

일본의 지자체에서 주민들이 참여해 북한 미사일 낙하를 가정한 대피훈련이 진행된 것은 지난 3월 아키타(秋田)현 오가(男鹿)시 이후 처음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야마구치현은 이날 현내 아부초(阿武町)에서 주민 280명이 참가한 가운데 대피훈련을 했다.

日서 北미사일 과잉대응 고조…지자체 또 주민대피 훈련
日서 北미사일 과잉대응 고조…지자체 또 주민대피 훈련(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혼슈(本州) 남부 야마구치(山口)현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가정한 주민 대피훈련이 4일 실시됐다. 일본 정부와 야마구치현은 현내 아부초(阿武町)에서 주민 280명이 참가한 가운데 대피훈련을 했다. 사진은 아부소학교(초등학교) 체육관에 학생들과 일반 시민들이 대피한 모습. 2017.6.4

훈련은 '전국 순간 경보시스템'(J Alert)을 통해 지자체가 미사일 발사 정보를 접수한 뒤 주민들을 피난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미사일이 발사된 것 같습니다"라는 방송이 흘러나오자 주민들은 정해진 관공서, 체육관 등 튼튼한 건물로 피난했다.

6살 딸과 함께 훈련에 참가해 아부소학교(초등학교) 체육관으로 피난한 40대 여성은 "어려움 없이 피난했지만, (훈련 후에도) 불안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날 후쿠오카현 오노조(大野城)시도 지자체 단독으로 미사일 발사 가정 주민 대피훈련을 벌였다.

200여명의 시민들이 시내 소학교에 모여 정보의 전달과 피난 절차 등을 확인했다. J Alert의 통보로 사이렌이 울리고 대피 방송이 나오면 한 그룹은 학교 건물 안으로, 다른 그룹은 대피할 장소를 찾아 몸을 숨기는 방식으로 훈련이 진행됐다.

일본 정부는 북한 미사일에 대해 지나치게 공포심을 조장한다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지자체에 주민을 동원한 대피 훈련을 하도록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다.

후쿠오카현에서는 12일 한 차례 더 훈련이 예정돼 있으며 야마가타(山形)현, 나가사키(長崎)현, 니가타(新潟)현도 비슷한 방식의 훈련을 계획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달 말에는 중앙 정부 차원에서 북한의 미사일이 자국 영토에 낙하한 것을 가정한 부처간 종합 훈련을 처음으로 실시하기도 했다.

"北미사일 발사, 대피하라"… 日 후쿠오카, 주민 대피훈련
"北미사일 발사, 대피하라"… 日 후쿠오카, 주민 대피훈련(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규슈(九州)의 후쿠오카(福岡)현 오노조(大野城)시 주민들이 이날 오노조시가 실시한 북한 미사일 발사 가정 주민 대피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시내 한 소학교(초등학교)에서 열린 이날 훈련에는 200여명의 시민이 참가해 정보의 전달과 피난 절차 등을 확인했다. 2017.6.4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4: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