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리브영 "불황형 제품 대신 바캉스아이템·신진브랜드 인기"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소비 회복 기조가 계속되면서 '불황형 제품'이 인기를 끌었던 1분기와 달리 여름이 시작되는 2분기에는 '바캉스 아이템'과 '신진 브랜드'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헬스앤뷰티스토어 올리브영은 지난달 31일 시작돼 이달 7일까지 진행되는 여름 세일의 중간집계(5월31일∼6월2일) 결과 '바캉스 아이템'과 '신진 브랜드' 제품의 판매량이 많다고 4일 밝혔다.

올해 3월 2∼4일 진행된 봄 세일 때 립스틱·대용량 제품 등과 같은 '불황형 제품'이 인기 있었던 것과 대조된다.

올리브영은 갑작스러운 폭염에 간편하고 빠르게 사용할 수 있는 '퀵뷰티' 제품의 판매가 급증했다고 전했다.

기존 자외선차단제에 국한됐던 스틱 제품은 클렌징, 메이크업 등으로 확대되고 있고, 스틱 제품군 전체 매출 또한 지난 봄 세일 같은 기간과 비교해 260% 신장했다.

손톱에 붙이는 네일 제품인 '데싱디바 매직프레스' 또한 매출이 650% 증가했다.

옷이 얇아지는 계절을 맞아 건강하게 먹으면서 다이어트할 수 있게 해준다는 식사대용식과 다이어트 보조제의 매출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다이어트 보조제 'grn+가르시니아' 2종의 매출은 지난 3월 말 입점 첫 주와 비교해 30배 증가했고, 간편히 마시는 것만으로 한 끼 식사를 대체할 수 있는 '랩노쉬' 매출도 45% 신장했다.

'미팩토리', '유리카', '브리스킨' 등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에서 입소문이 난 후 성장한 브랜드들의 약진도 눈에 띈다.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40대 '영포티(Young Forty)'의 방문 비중도 해마다 늘고 있는데, 지난 봄 세일과 비교해서도 40대 이상의 방문 비중이 27% 증가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세일 실적 중간집계 결과 1분기와 비교해 소비심리가 조금씩 회복되고 있다"며 "3년여 만에 소비심리지수가 최고치를 기록하며 유통업계도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올리브영 여름 세일
올리브영 여름 세일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4: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