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 우박 피해 농작물 6천600여㏊로 잠정 집계

당일 집계보다 1천700㏊ 늘어…도 농약비 지원 방침
눈이 내린 듯 쌓인 우박
눈이 내린 듯 쌓인 우박 (영주=연합뉴스) 지난 1일 오후 경북 영주시 단산면 주택가 도로에 우박이 하얗게 쌓여 있다. 2017.6.1 [영주시청 제공=연합뉴스]

(안동=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 1일 경북 일대에 떨어진 우박으로 도내 농작물 피해면적이 6천600여㏊로 잠정 집계됐다.

당일 임시로 집계된 피해면적 4천900여㏊보다 1천700㏊가 늘었다.

4일 경북도에 따르면 1일 경북 북부와 동부 지역에 떨어진 우박으로 11개 시·군 6천644㏊ 밭이 피해를 봤다.

지역별 피해면적은 봉화 3천386㏊, 영주 1천695㏊, 문경 639㏊, 영양 568㏊, 의성 110㏊ 등이다.

이어 경주 93㏊, 포항 62㏊, 안동 42㏊, 상주 32㏊, 예천 12㏊, 구미 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목별로는 사과 2천849㏊, 고추 1천519㏊, 수박 623㏊, 감자 397㏊, 담배 150㏊, 참깨 105㏊, 벼 95㏊, 복숭아 85㏊, 자두 85㏊ 등이다.

사과나 복숭아 등은 열매에 흠집이 생겼고 고추나 담배 등은 잎이 떨어졌다.

일부 과일나무는 가지가 부러지거나 전체가 쓰러지기도 했다.

도는 피해 농가에 긴급 병해충 방제를 하도록 했다.

또 4일에는 봉화군 재산면 현동리에 공무원 40명을 보내 수박 비닐하우스 복구작업을 도왔다.

도는 피해조사를 바탕으로 복구비에 해당하는 농약 비용을 정부에 신청할 방침이다.

농약 비용은 1㏊를 기준으로 과수 63만원. 채소 30만원, 담배 등 일반작물 22만원 수준이다.

지난해엔 경북지역에 우박이 2차례 왔으나 올해는 현재까지 4차례나 떨어졌다.

김종수 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농민이 하루빨리 정상적으로 영농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우박 피해농가 일손돕기
우박 피해농가 일손돕기(봉화=연합뉴스) 4일 경북 봉화군 재산면 현동리에서 경북도 공무원 40여명이 우박 피해가 난 수박밭을 복구하고 있다. 지난 1일 봉화 등 도내 북부지역에 우박이 내려 많은 농가가 피해를 봤다. 2017.6.4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4: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