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목격자, 런던 테러범들 '알라를 위한 것' 외쳤다"

IS, 텔레그램에 "늑대들이 움직여, 십자군 민간인 공격"
런던 테러에 출동한 경찰들
런던 테러에 출동한 경찰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런던 브리지와 인근 버러 마켓에서 차량·흉기 테러를 자행한 테러범들이 '알라'를 외쳤다는 목격자 증언이 나왔다.

영국 더타임스 일요일판인 더선데이타임스는 4일 한 목격자가 BBC방송에 테러범 가운데 한 명이 흉기를 들고 경찰에 달려들면서 "이것은 알라를 위한 것"이라며 외쳤다는 말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소행 가능성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테러범으로 보이는 3명의 용의자는 런던 브리지에 이은 두 번째 범행현장인 버러 마켓에서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더선데이타임스는 또 테러 이후 극단주의조직 '이슬람국가'(IS)가 사용하는 사회관계망(SNS)를 보면 IS 추종자들의 소행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보도했다.

IS가 사용하는 텔레그램에 불어로 올라온 글은 "늑대들이 개별적으로 움직이고 있고, '십자군 동맹' 국민을 표적으로 하는 IS의 부름에 따라 십자군 민간인들을 공격한다"고 돼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텔레그램 메시지에는 "런던 브리지가 붕괴하고 있다"고 적고 있다.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세력을 잃고 있는 IS가 3일 추종자들에게 텔레그램을 통해 메시지를 발신, 이슬람 금식 성월인 라마단 기간에 트럭이나 흉기, 총기를 이용해 십자군에 대한 공격을 개시할 것을 추종자들에게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목격자, 런던 테러범들 '알라를 위한 것' 외쳤다" - 2
[그래픽] 영국 차량·흉기테러 발생
[그래픽] 영국 차량·흉기테러 발생(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그래픽] 최근 세계 대형테러 일지
[그래픽] 최근 세계 대형테러 일지
bjbin@yna.co.kr
영국 런던 테러 (PG)
영국 런던 테러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4: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