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군대 가도 걱정되네"…탑·박유천 등 군 복무 중 사건 잇달아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는 빅뱅의 탑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는 빅뱅의 탑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는 빅뱅의 탑(본명 최승현·30) 등 군 복무 중 물의를 일으키는 연예인들이 잇따르고 있다.

보통 소속 연예인이 입대하면 기획사들은 국방의 의무에만 충실하도록 최소한의 관여만 하는데 군인 신분에도 각종 사건이 터지자 마음을 놓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서울경찰청 홍보담당관실 악대 소속으로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복무 중인 탑은 입대 전인 지난해 10월 9~12일 용산구 자택에서 가수 연습생 한모(21)씨와 3차례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탑은 4일 오전 YG 공식 블로그를 통해 자필 편지를 통해 "벌 받아 마땅하다"며 거듭 사과했지만 이전에도 같은 소속사 동료들이 마약류 관련 논란에 휘말린지라 비난이 수그러들지 않았다.

지난해 6월에는 사회복무요원으로 강남구청에서 근무하던 가수 겸 배우 박유천(31)이 4명의 여성에게 잇달아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하며 엄청난 파문을 일으켰다.

검찰은 박유천이 연루된 4건의 고소 사건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지만, 박유천이 그중 두 명을 상대로 무고 및 공갈 등 혐의로 맞고소해 재판은 진행 중이다.

2013년에는 국방홍보지원대에서 이른바 연예병사로 복무하던 가수 세븐(본명 최동욱·33)과 상추(본명 이상철·35)가 안마시술소 출입 논란으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국방부는 이들이 마사지를 받을 목적이었지 성매매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판단했지만 대중의 시선은 싸늘했다.

성폭행 혐의로 조사받기 위해 강남경찰서로 들어서는 박유천. 2016.6.30
성폭행 혐의로 조사받기 위해 강남경찰서로 들어서는 박유천. 2016.6.30[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같은 일이 잇달아 터지자 기획사들은 소속 연예인들이 군 복무를 하는 기간에도 관리에 신경써야 하는 상황이 됐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도 박유천 사건이 터진 후 수개월 간 법적인 대응에 매달렸고, 강남구청으로 몰려든 취재진으로 인해 매니저들이 그의 출퇴근에 매일 동행해야 했다.

유명 아이돌 그룹이 소속된 한 기획사 대표는 "군 복무 기간에는 민간인 신분이 아니므로 어떤 일정에도 관여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입대 전 사생활이 뒤늦게 사건으로 불거지는 것을 보면서 뒷수습은 결국 소속사 몫이니 안심할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기획사마다 다르지만 몇몇 회사에서는 현역 입대한 연예인이 휴가를 나올 때면 사생활 관리에도 신경 쓰는 분위기다.

또 다른 기획사 홍보 이사는 "부대에 있을 때는 편지, 전화로 안부를 묻는 정도지만 휴가를 나오면 매니저가 가급적 동행하도록 한다"며 "의무는 아니지만, 사생활 영역에서 불거질 수 있는 만약의 상황에 대비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3: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