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화 '노무현입니다' 100만 돌파…흥행에 전주시 '함박웃음'

제작비 1억원 지원…홍보·배당금 두 마리 토끼 잡아 '대박'


제작비 1억원 지원…홍보·배당금 두 마리 토끼 잡아 '대박'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다큐 영화 '노무현 입니다'의 흥행에 전주시가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전주시가 제작비를 지원해 국내 다큐멘터리 영화로는 최단 기간에 100만 관객 돌파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영화진흥위원회(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노무현입니다(감독 이창재)'를 관람한 누적관객은 105만3천181명으로 집계됐다.

100만 관객 돌파는 지난달 25일 영화 개봉한 후 불과 열흘 만이다. 요즘 같은 불황 속에서 일반 상업 영화도 100만 관람객 유치가 쉽지 않은 상황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지난 정부의 블랙리스트 정국 속에서 전주국제영화제로부터 1억원의 제작비를 지원받은 이 영화가 흥행에 성공하면서 전주로서는 이미지 홍보는 물론 투자 배당금까지 챙기게 됐다.

영화 '노무현입니다' 100만 돌파…흥행에 전주시 '함박웃음' - 1

제작진은 총 3억원의 제작비중 1억원을 지난해 6월 전주시로부터 지원받았다.

사실 전주시로서도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정치적으로 민감한 시점에서 자칫 당시 정부에 밉보일 경우 국가 예산 확보 등에서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주국제영화제가 그동안 표방해온 독립성과 창작 및 표현의 자유 등을 존중한 김승수 시장의 소신과 과감한 선택에 따라 투자가 이뤄졌다.

전주시 관계자는 "사실 투자가 결정된 때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지기 전으로, 박근혜 정부의 진보 성향 문화예술계에 대한 감시와 견제가 심했던 상황이어서 결코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고 털어놨다.

영화계는 올해까지 18년간 독립영화만을 고수하며 묵묵히 걸어온 전주시의 정신과 자존심이 이뤄낸 결실로 평가한다.

전주시는 영화상영 시 전주국제영화제의 로고가 스크린에 나타남으로써 얻게 될 영화제 홍보 효과에다 투자 수익금까지 받을 수 있어 즐거운 비명을 지른다.

올해 전주영화제 개막식에서 인사하는 김승수 전주시장(왼쪽끝)
올해 전주영화제 개막식에서 인사하는 김승수 전주시장(왼쪽끝)

손익분기점은 20만6천700명으로 현재까지 예상되는 배당금만도 2억4천여만원에 이른다. 앞으로 흥행몰이가 계속될 경우 배당금 액수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전주영화제 조직위원장이기도 한 김 시장은 "영화의 본질은 영화를 만드는 기술에 있는 것이 아닌 표현의 자유에 있다. 이것이 바로 전주국제영화제의 존재 이유이자 영화 '노무현입니다'를 지원한 이유"라면서 "앞으로도 전주국제영화제를 어떤 자본과 권력 앞에서는 당당하지만 시민과 관객, 영화인들에게는 겸손한 영화제로 지키고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2: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