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영우 국방위원장 "文대통령, 외교안보 처신 가볍다"

바른정당 소속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자료사진)
바른정당 소속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류미나 기자 = 국회 국방위원장인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은 4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추가 반입을 둘러싼 청와대와 국방부의 '진실공방'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처신이 가볍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드 배치 보고 누락 논란과 관련해 진실공방이 계속되고 있다"며 "파문이 국내의 남·남 갈등을 넘어 국제 문제로 확산하는 조짐이 보인다는 점은 대단히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딕 더빈 미국 상원의원의 발언을 대하는 청와대의 자세도 가볍고 경솔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며 "무엇보다 한미 첫 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 한미동맹에 부정적인 신호가 될 수 있다는 것은 국민 불안을 높이기에 충분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사드 체계를 둘러싼 논란이 더 확산하면 할수록 결국 문재인 정부는 이념과 진영논리의 틀 속에 갇힌다"며 "청와대가 북핵 도발에 대한 대응책도 없이 최소한의 방어 무기에 대해 이토록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할 대통령과 청와대는 외교·안보에서만큼은 무겁게 처신해주길 바란다"며 "자국을 지키는 무기를 적과 세상이 다 알 수 있게 공개로 반입하는 경우가 어디에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군에게 '하극상, 항명, 국기 문란' 등의 낙인을 찍는 것은 군의 명예를 짓밟는 것이다. 이런 말을 들어가며 국방부 장관이 어떻게 여러 나라 국방부 장관이 모인 샹그릴라 회담에서 소신과 확신을 하고 임하겠나"라고 꼬집었다.

그는 "군은 명예와 사기를 먹고 사는 조직이다. 군의 사기를 지키는 일은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몫이다. 군을 개혁 대상으로만 인식하고 네 편 내 편 나눈다면 철통 국방은 요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2: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