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전, 디지털 전력회사로 변신…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과 MOU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전력(KEPCO)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전력사업의 새로운 생태계를 구축할 빅데이터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디지털 KEPCO(한전)'를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한전은 지난 2일 데이터 과학 분야 전문가이자 벤처기업가인 차상균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장을 추진위원장으로 위촉하고 빅데이터연구원과 '기술개발과 인재양성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전은 연구원과 전력 빅데이터의 활용을 통한 전력 분야 공공서비스 개발과 전력 빅데이터 사업의 활성화를 위한 전략개발·인재양성·공동연구 등의 자문을 수행하기로 협약했다.

'디지털 KEPCO'는 디지털(Digital), 개방(Open), 연결(Connected)이 키워드다.

한전은 전국 900만여개의 전주에 센서를 부착해 지능형 전력시스템을 구축하고 전주를 기지국으로 활용해 전기만 수송하던 전력망을 전기와 정보를 동시에 수송하는 '에너지인터넷'으로 바꿀 계획이다.

또 3조6천억개에 달하는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전환해 상업·학술·공공 분야에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에너지 플랫폼' 사업자로 변신을 추진하고 있다.

한전은 에너지 플랫폼을 통해 에너지 관리와 분산 발전, 전력 거래, 전기차 충전 등 모든 전력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한국전력은 지난 2일 데이터 과학 분야 전문가이자 벤처기업가인 차상균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장을 추진위원장으로 위촉하고 빅데이터연구원과 '기술개발과 인재양성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차상균 서울대 교수(왼쪽 세번째)와 조환익 한전 사장(오른쪽 세번째) 등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전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국전력은 지난 2일 데이터 과학 분야 전문가이자 벤처기업가인 차상균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장을 추진위원장으로 위촉하고 빅데이터연구원과 '기술개발과 인재양성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차상균 서울대 교수(왼쪽 세번째)와 조환익 한전 사장(오른쪽 세번째) 등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전 제공]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