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수습자 발견 가능성 큰' 세월호 3층 로비 수색 속도

(목포=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남은 세월호 수색 구간 중 미수습자 발견 가능성이 가장 큰 3층 중앙 구역에 대한 수색이 속도를 내고 있다.

세월호 선체 수색[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월호 선체 수색[연합뉴스 자료사진]

4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현재 3층 중앙 로비 공간 수색 공정률이 60%를 나타냈다.

이 구역은 현재 남은 객실 수색 공간 중 미수습자 유해 발견 가능성이 가장 큰 곳으로 추정된다.

현재 길이 25.2m 공간에 2.5m 높이로 지장물과 진흙이 쌓여 있고, 옆으로 누인 채 놓인 세월호 객실 중 가장 깊숙한 곳에 있어 수색에 어려움이 있다.

수습본부는 1주일 내 이 구역 수색을 완료할 계획이다.

수습본부는 현재까지 전체 44개 수색 구역 가운데 31개 구역에 대한 1차 수색을 마쳤다.

단원고 학생이 머문 4층 객실 수색은 마무리했고, 일반인과 단원고 교사 객실이 있던 3층과 5층은 수색을 절반가량 마쳤다.

수습본부는 이날 3층과 5층 중앙 구역을 집중 수색하고 3층 1곳(3-14)은 진입로를 확장할 계획이다.

세월호 미수습자 수습은 지난달 29일 사람 뼈 1조각을 수습한 이후 소식이 없는 상태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