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단 1원의 예산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게 하겠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청와대가 일자리 인큐베이터가 될 것"이라며 "단 1원의 국가 예산이라도 반드시 일자리 만드는 것으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文대통령 "단 1원의 예산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게 하겠다" - 1

일자리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문 대통령은 이날 개통한 일자리위원회 홈페이지(www.jobs.go.kr)에 인사말을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대통령이 되겠다는 약속 이행을 위해 국가일자리위원회를 만들었다"며 "정부가 일자리를 위한 최대 고용주가 돼야 한다는 생각으로 직접 위원장을 맡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자리가 성장이며 복지다. 일을 하면서 행복해야 한다. 소득을 올리고 소비하면서 또 행복해야 한다. 일자리야말로 행복한 삶의 시작이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제 집무실에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했는데 이를 볼 때마다 현장에서 만난 노동자와 창업자들이 생각난다"며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용산우체국의 집배원, 예비공직자를 꿈꾸는 노량진의 공시생, 4차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는 팹랩의 청년, 모두의 절박한 바람은 마음 놓고 일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일자리를 늘리고, 노동시간과 비정규직은 줄이며, 고용의 질은 높이고 '늘리고, 줄이고, 높이고' 정책으로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일자리를 늘리고 복지와 노동법을 준수하는 기업에는 많은 혜택이 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청년이 내일의 꿈을 설계하고 장년이 안정적 생활과 노년이 아름다운 황혼을 누리는 일자리 복지강국인 대한민국을 반드시 실현하겠다"며 "이를 위해 국민과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일자리위원회는 문 대통령이 취임 당일인 지난달 10일 제1호 업무지시를 내려 설치한 일자리 정책의 컨트롤 타워다.

文대통령 "단 1원의 예산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게 하겠다" - 2

문 대통령이 직접 일자리위원장을 맡았으며, 경제부총리 또는 청와대 정책실장 후보로 거론되던 이용섭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비상경제대책단장이 부위원장으로 임명됐다.

일자리위원회는 이날 홈페이지를 개설하고 홈페이지 내에 일자리와 관련해 국민 누구나 자유롭게 정책아이디어를 제안하거나, 일자리 문제에 따른 고충을 신고할 수 있는 '일자리 신문고'를 설치했다.

일자리위원회는 7일 이내에 일자리 신문고에 접수된 민원의 처리절차 또는 결과를 회신하고, 정책제안은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일자리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이용섭 부위원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하루라도 빨리 일자리 아픔을 해결해드릴 욕심으로 홈페이지를 조기 개통하다 보니 부족함이 많다"며 "더 편리하게 홈페이지를 이용할 수 있도록 내용과 자료를 풍부하게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