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런던 테러 직후 '반이민 행정명령' 역설

"반이민 행정명령, 안전조치"…'테러 이용' 비판
트럼프 뒤늦게 "우리는 영국과 함께한다…은총이 있기를" 위로글 게시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런던 시내에서 일어난 차량·흉기 테러 직후 영국을 지지하는 메시지를 보내면서도 미 법원에 의해 제동이 걸린 반이민 행정명령의 필요성을 역설해 논란을 빚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일 밤 10시께 영국 런던의 런던브리지에서 첫 테러가 발생한 지 약 1시간 후에 자신의 트위터에 런던 테러 소식을 전한 드러지리포트의 관련 기사를 리트윗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트위터에 "우리는 현명해야 하고, 방심해서는 안 되며, 터프해야 한다"면서 "법원이 우리의 권리를 돌려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여행금지명령(반이민 행정명령)을 또 다른 단계의 안전조치로 필요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직접 런던 테러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CNN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에 비판이 잇따랐다.

민간인이 희생된 테러 사건을 자신이 추진하는 정책의 정당성을 주장하기 위한 도구로 활용했다는 점에서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미국 '시민자유연합'의 법률 부국장인 세실라 왕은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차별적이고 불법적 정책을 밀어붙이기 위해 테러를 이용할 때 우리는 격분할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켄터키주 장관인 앨리슨 그라임즈는 "트럼프 대통령은 공포와 증오를 부채질하고 있다"면서 "우리의 통수권자(대통령)는 공포와 증오를 부추기기 위한 끔찍한 공격을 이용할 것이 아니라 미국의 중요한 동맹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이라크까지 포함한 7개국 국민과 난민 입국을 잠정 금지한 1차 행정명령이 항소법원에서 제동이 걸리자 3월 입국금지 대상 6개국 국적자에 한해 기존 비자 발급자와 영주권자의 입국은 허용하고 신규 신청자의 입국은 90일간 금지하는 내용의 수정명령(2차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그러나 메릴랜드와 하와이의 연방지방법원은 수정 행정명령의 효력을 중단하는 1심 판결을 내렸고, 버지니아 주(州) 리치먼드의 제4 연방항소법원은 지난달 25일 트럼프 대통령의 수정명령 효력을 중단한 하급심의 판결을 그대로 유지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에 미 법무부는 연방대원에 상고했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첫 번째 글을 올린 뒤 몇 분 뒤 다시 트위터를 통해 "미국이 런던과 영국을 도울 수 있는 것이 무엇이든 우리는 거기에 있을 것이다. 우리는 당신들(영국)과 함께한다. 은총이 있기를!"이라고 적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