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안보라인, '한국 사드조치' 발언 자제…한미관계 '불똥' 차단

매티스·맥매스터, 절제된 반응…이달 말 한미정상회담 주목

(싱가포르=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미국 안보라인 핵심 당국자들이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와 관련한 문재인 정부의 조치에 대해 절제된 입장을 잇달아 밝혔지만, 국내 사드 논란이 한미관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는 여전히 남아 있다.

사드체계의 완전한 작전운용 시점 등을 두고 한미 양국이 큰 입장 차이를 보일 수 있어 국내 사드 논란은 언제든지 한미 양국간 논란으로 비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은 지난 3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한국 정부의 사드 관련 조치에 대해 "이해하고 신뢰한다"고 밝혔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현재 진행 중인 사드와 관련한 한국 정부의 조치는 전적으로 국내적 조치"라며 "기존 결정을 바꾸려거나 미국에 다른 메시지를 전하려는 것이 아니며 모든 과정에서 한미동맹의 기본 정신을 최우선적으로 중시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한 답변이었다.

이번 회담은 사드 발사대 4기 반입 보고 누락 사건 이후 처음으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으로, 미국 측이 사드에 관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됐다.

매티스 장관이 문재인 정부의 사드 관련 조치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놓을 경우 한미 양국의 외교적 갈등으로 번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매티스 장관이 한국 정부의 입장을 존중한다는 취지의 반응을 보임으로써 사드 논란의 불똥이 한미관계로 튀는 것을 차단하는 모양새가 됐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사드 장비 반입 보고 누락 사건에 관한 설명을 들은 허버트 맥매스터 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은 "설명해줘서 고맙다"는 답변을 내놨다.

미국 안보 라인 핵심 당국자들이 잇달아 한국의 사드 논란에 관해 말을 아낌으로써 논란의 확산을 차단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매티스 장관과 맥매스터 보좌관이 보인 절제된 반응은 이달 말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것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의식적으로 발언을 자제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그러나 국내 사드 논란이 진행되는 양상에 따라서는 한미 양국간 갈등의 촉매로 작용할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 있다.

특히, 청와대와 여권에서 제기된 사드 부지의 '철저한 환경영향평가'가 추진될 경우 사드의 완전한 작전운용 시점을 둘러싸고 한미간 갈등이 불거질 수 있다.

미국은 주한미군 사드의 작전운용을 최대한 조속히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미 양국 군 당국은 사드 부지에 대해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이달 중으로 마무리하고 국내 미군기지에 보관 중인 발사대 4기를 반입해 사드의 완전한 작전운용을 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사드 부지에 대해 대규모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할 경우 사드의 완전한 작전운용이 내년으로 넘어갈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사드 발사대 1기가 요격미사일을 재장전하는 데는 약 30분 걸리기 때문에 발사대 2기만으로는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을 효과적으로 요격하는 데 한계가 있다.

북한의 핵·미사일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는데도 주한미군이 제한적인 성능만 발휘하는 사드를 상당 기간 운용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이달 말 열릴 한미 정상회담은 이번 사드 논란과 관련해 한미관계의 중요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정부 시절 진행된 사드 배치 절차가 국내적인 여론 수렴 과정을 생략한 부분이 많은 게 사실인 만큼, 이를 바로잡되 한미관계 악화로 번지지는 않도록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미 국방장관 연설 듣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
미 국방장관 연설 듣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서울=연합뉴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3일 싱가포르에서 열리고 있는 제16차 아시아안보회의 본회의에 참석,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연설을 듣고 있다. 2017.6.3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매티스 "한미, 투명하게 군사협력"
매티스 "한미, 투명하게 군사협력"(싱가포르 AP=연합뉴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3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 주제발표에서(사진)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으로 인한 위협으로부터 한국을 방어하고자 한국과 투명하게(transparently)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주제발표 직후 관련 질문에 "사드를 한국에 배치한 것은 가상의 문제로부터 한국 국민을 방어하려는 게 아니다"라며 "이것(북한 핵·미사일)은 실질적 위협"이라고 밝혔다.
bulls@yna.co.kr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