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P "브라질 정치위기로 개혁 후퇴하면 국가신용등급 강등"

연금·노동 개혁 지연 가능성 지적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국제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브라질의 정치적 위기 심화로 개혁 작업이 후퇴하면 국가신용등급 강등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S&P에서 신용등급 평가 업무를 담당하는 리자 쉬넬러 연구원은 3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와 인터뷰를 통해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이 연루된 부패 스캔들 때문에 의회에서 개혁 법안 처리가 늦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쉬넬러 연구원은 "연금·노동 개혁 법안이 의회를 통과해야 국가신용등급 강등을 막을 수 있다"면서 "테메르 대통령이 연루된 스캔들이 개혁 후퇴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S&P의 리자 쉬넬러 연구원[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S&P의 리자 쉬넬러 연구원[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최근 브라질 국가신용등급 강등 가능성을 일제히 경고했다.

무디스는 지난달 말 브라질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했다.

무디스는 테메르 스캔들 때문에 연금 등 분야의 개혁 추진이 불투명해지고 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피치 역시 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어 국가신용등급 강등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한편, S&P는 2015년 9월 투자등급 맨 아래인 'BBB-'에서 투기등급인 'BB+'로 강등하고 지난해 2월 'BB'로 추가 강등했다.

무디스는 지난해 2월 투자등급의 맨 아래 단계인 'Baa3'에서 투기등급인 'Ba2'로 한꺼번에 두 단계 강등했다.

피치는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지난 2015년 12월 투자등급의 맨 아래 단계인 'BBB-'에서 투기등급의 맨 위 단계인 'BB+'로 내린 데 이어 지난해 5월 'BB'로 한 단계 더 내렸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