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S 격퇴" 필리핀·말레이·인니, 국경해역 합동순찰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 3개국이 이슬람 반군의 도시 점거 사태가 벌어진 필리핀 남부 주변 해역에서 합동해상순찰을 진행하기로 했다.

4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히샤무딘 후세인 말레이시아 국방부 장관은 전날 싱가포르에서 열리고 있는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연설에서 "인도네시아, 필리핀과 함께 오는 19일부터 합동해상순찰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합동해상순찰이 진행되는 구역은 3개국 국경이 맞닿아 있는 술루해 주변이 될 예정이다.

히샤무딘 장관은 합동해상순찰의 타깃이 "이슬람 반군"이라고 적시하면서 "머지않아 항공순찰 역시 합동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연설에서 "동남아 지역에 대한 IS의 위협은 현실"이라면서 "중동에서 귀환한 IS 전투원과 IS와 연계된 역내 테러조직, 이보다 더 우려되는 것은 외로운 늑대(자생적 테러리스트)들"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리아미자드 리아쿠두 인도네시아 국방부 장관은 이와 관련해 "싱가포르에도 합동순찰 활동에 동참할 것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술루해 주변 해역은 필리핀 남부에서 활동하는 IS 연계 이슬람 무장세력인 아부 사야프의 해상납치 행위로 악명 높다.

IS 추종 반군이 인구 20만명의 소도시 마라위를 점거하고 13일째 정부군과 교전 중인 필리핀 민다나오 섬도 술루해와 맞닿아 있다.

한편,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등 주변국은 IS 추종 반군과 정부군의 교전이 격화하자 국경에 병력을 배치하는 등 안보태세를 강화한 상태다.

필리핀 정부군에 패배한 IS 반군들이 국경을 넘어 침입할 가능성 때문이다. 반군 대원들 사이에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인근 동남아 국가 출신 IS 추종자들이 섞여 있다는 점도 우려를 키우는 배경이다.

인도네시아 경찰청은 이와 관련해 "(마라위에서) 테러 행위에 가담한 인도네시아인은 남성 37명과 여성 한 명 등 38명"이라면서 "이중 4명은 사살됐고, 12명은 분잡혀 국내로 송환됐다"고 밝혔다.

2016년 6월 19일 말라카 해협에서 해상 경계작전을 진행 중인 말레이시아 해군 소속 함정에서 한 장교가 망원경으로 주변 해상을 관찰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년 6월 19일 말라카 해협에서 해상 경계작전을 진행 중인 말레이시아 해군 소속 함정에서 한 장교가 망원경으로 주변 해상을 관찰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