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전자, 인도에 7천억원 투자…휴대전화 생산 규모 2배로

휴대전화 월 1천만대, 냉장고 월 20만대 규모로 공장 증설…7일 착공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삼성전자가 인도에 400억 루피(7천억 원)를 투자해 휴대전화 등 현지 생산 규모를 2배로 늘린다.

지난 4월 인도 뉴델리에서 진행된 '갤럭시 S8·S8+' 출시행사에서 인도 현지 취재진과 블로거들이 기기를 살펴보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4월 인도 뉴델리에서 진행된 '갤럭시 S8·S8+' 출시행사에서 인도 현지 취재진과 블로거들이 기기를 살펴보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4일 인도 정부와 업계 소식통에 따르면 삼성전자 인도법인은 현재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 노이다 지역 12만㎡ 부지에 운영 중인 공장을 24만㎡로 확장하며 오는 7일 착공식을 연다.

삼성전자는 노이다 공장 바로 옆에 증설할 용지 매입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 증설이 완료되면 노이다 공장에서는 현재 월 500만대 수준인 휴대전화 생산량이 1천만대로, 냉장고 생산량은 월 10만대에서 20만대로 늘어나게 된다.

삼성전자 인도법인은 앞서 지난해 10월 우타르프라데시 주 정부와 노이다 공장 확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당시에는 삼성전자의 투자 규모가 197억 루피로 발표됐으나 추진과정에서 애초 계획보다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0월 삼성전자 인도법인이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 노이다 지역에 있는 스마트폰·가전 공장을 확장하기로 하고 우타르프라데시 주 정부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10월 삼성전자 인도법인이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 노이다 지역에 있는 스마트폰·가전 공장을 확장하기로 하고 우타르프라데시 주 정부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전자는 인도에 노이다와 남부 타밀나두 주 첸나이 인근 등 2곳에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1997년 설립한 노이다 공장에서는 휴대전화와 냉장고, LED TV를, 2007년 설립한 첸나이 공장에서는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LED TV 등을 생산하고 있다.

인도 일간 비즈니스스탠더드에 따르면 삼성전자 인도법인은 2015-16 회계연도(2015년 4월∼2016년 3월)에 매출 4천700억 루피(8조2천억원)로 인도에 있는 다국적 기업 가운데 마루티스즈키에 이어 매출 2위를 차지했으며, 같은 기간 순이익은 301억 루피를 기록했다. 특히 스마트폰은 수년째 인도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추석 연휴에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만나 인도 내 사업추진 현황과 사회공헌활동을 소개하고 사업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등 인도 시장 확대에 큰 관심을 보인 바 있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