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우조선의 '세계 최초 쇄빙LNG선' 러시아서 명명식…푸틴 참석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대우조선해양의 선박 건조 기술력으로 청정연료 액화천연가스(LNG)의 본격적인 북극해 운송 시대가 열렸다.

대우조선은 3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이 회사가 세계 최초로 건조한 쇄빙액화천연가스운반선(쇄빙LNG선) 명명식을 열었다고 4일 밝혔다.

세계최초 쇄빙LNG선 명명식에는 쇄빙LNG선이 투입될 야말프로젝트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온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참석했다. 박노벽 주러시아한국대사, 대우조선 정성립 사장 등 140여명이 자리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세계 최초 쇄빙LNG선 명명식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기념사를 낭독하고 있다. [대우조선 제공=연합뉴스]
지난 3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세계 최초 쇄빙LNG선 명명식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기념사를 낭독하고 있다. [대우조선 제공=연합뉴스]

야말프로젝트는 시베리아 최북단 야말반도 천연가스전을 개발해 연간 1천650만t의 LNG를 생산하는 사업이다.

세계 최초의 쇄빙LNG선은 대모(代母) 역할을 맡은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연방의회 상원의장에 의해 '크리스토프 드 마르주리(Christophe de Margerie)' 호로 명명됐다.

선명은 2014년 모스크바에서 비행기 사고로 안타깝게 운명을 달리한 프랑스 토탈(Total)사 크리스토프 드 마르주리 전 회장을 기리기 위해 정해졌다.

마르주리 회장은 생전에 야말 프로젝트 초반부터 러시아 최대 가스 회사인 노바텍(Novatek)사와 함께 프로젝트의 기반을 다지는 데 큰 역할을 한 인물이다.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쇄빙LNG선이 얼음을 깨면서 운항하고 있다. [대우조선 제공=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쇄빙LNG선이 얼음을 깨면서 운항하고 있다. [대우조선 제공=연합뉴스]

이 선박은 길이 299m, 폭 50m이며, 최대 2.1m 두께의 얼음을 깨며 나갈 수 있는 '아크(ARC)-7'급 쇄빙LNG선이다. 우리나라 전체가 이틀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인 17만3천600㎥의 LNG를 운송할 수 있다.

대우조선은 2014년 척당 3억2천만 달러에 달하는 쇄빙LNG선 15척(총 48억 달러, 약 5조원 규모) 전부를 싹쓸이 수주해 당시 화제가 됐다.

지난 3월에는 쇄빙LNG선 건조의 마지막 관문인 빙해운항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완벽한 쇄빙항해 성능을 보여줬다.

나머지 14척의 쇄빙LNG선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 중으로, 2020년 상반기까지 모두 인도할 계획이다.

대우조선이 건조하는 15척의 쇄빙LNG선은 러시아 사베타(Sabetta)항에서 북극항로를 통해 아시아와 북유럽 지역에 LNG를 운송하게 된다.

대우조선은 "첫 호선의 성공적인 건조 경험을 토대로 남은 14척에 대해 품질 향상, 공기 단축, 생산비용 절감 등을 달성해 선주들의 신뢰도를 향상하고 회사 경영정상황에도 도움이 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푸틴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야말 프로젝트는 막연하게 여겨지던 북극항로의 가능성을 활짝 연 것"이라며 "러시아, 유럽뿐만 아니라 전 세계 에너지 산업 발전에 큰 공헌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성립 사장은 "지금까지 수송의 제약으로 극지방 개발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대우조선 기술력이 본격적인 북극해 운항시대를 열었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