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에서만 올들어 세번째…충격 속 공포감 유럽으로 확산

런던브리지·버러 마켓서 연쇄 테러…소프트타깃 대상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지난달 22일 맨체스터에 이어 주말 저녁인 3일(현지시간) 밤 영국 런던 시내 중심부의 런던 브리지와 인근 버러 마켓에서 차량과 흉기를 이용한 테러가 또 다시 발생하면서 영국은 물론 유럽으로 공포가 확산되는 모습이다.

특히 영국에서 테러가 발생한 것은 올해 들어서만 세번째로, 이른바 '소프트 타깃'을 겨냥한 테러가 잇따르며 영국과 유럽의 충격을 키우고 있다.

게다가 영국 당국이 지난달 22일 맨체스터 공연장 폭탄테러 이후 최고단계인 '위급(Critical)'으로 올렸던 테러 위협 수위를 닷새만인 27일 '심각(Severe)'으로 한 단계 낮춘 상황에서 또한번 테러가 일어나 당국의 대응을 두고도 논란이 예상된다.

테러현장 런던브리지에 출동한 영국 경찰
테러현장 런던브리지에 출동한 영국 경찰

사건 발생 장소가 일반인이 많이 다니는 장소인데다 사건 발생 수시간이 지난 현재까지 테러 배후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도 공포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AP통신을 비롯한 외신에 따르면 이날 테러는 런던 브리지에서 처음 시작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흰색 승합차 한 대가 갑자기 런던 브리지의 인도로 돌진, 행인들을 치었다. 이들 행인은 인도에 쓰러졌고, 이중 한 명이 숨졌다.

런던 브리지에 대한 공격에 이어 인근 버러 마켓에서는 흉기 공격이 발생했으며, 식당에 있던 두 명을 흉기로 찔렀다는 증언도 나왔다.

런던 브리지에서 1차 공격을 한 테러범이 버러 마켓에서 2차 범행에 나섰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 택시 운전자는 런던 브리지에서 테러 후 승합차에서 긴 칼을 들고 3명이 내려 버러 마켓으로 달려가 사람들을 공격했다고 말했다.

버러 마켓에서의 테러에 대한 경찰의 대응 과정에서 경찰이 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총격도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이 사건의 배후를 자처하는 단체는 나타나지 않았으나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부터 '외로운 늑대'까지 다양한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 사건은 특히 테러 수법이 지난 3월 웨스트민스터 다리에서 승용차로 인도에 돌진해 사람들을 공격한 뒤 차에서 내려 경찰에게 흉기를 휘두른 칼리드 마수드 사건과 비슷하다는 점이 주목된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테러 보고를 받은 뒤 긴급안보회의를 소집했다.

메이 총리는 "이번 끔찍한 사건을 테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고 보고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월 22일 런던 국회의사당 인근 웨스트민스터에서는 승용차 테러로 5명이 숨졌으며, 지난달 22일 맨체스터 공연장에서 일어난 폭탄 테러로는 어린이를 포함해 22명이 숨지고 59명이 다쳤다.

[그래픽] 영국 차량·흉기테러 발생
[그래픽] 영국 차량·흉기테러 발생(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3일(현지시간) 밤 영국 런던 중심가인 런던 브리지와 버러 마켓에서 차량·흉기 테러가 발생해 최소 6명이 숨졌다.
영국 런던 테러 (PG)
영국 런던 테러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