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삼호중공업, 러시아에 합작회사 설립…"사업기회 확대"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현대삼호중공업이 러시아 조선소와 손잡고 러시아에 합작회사를 설립해 새로운 사업기회 확대를 모색한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지난 2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에서 현대중공업그룹 선박해양영업본부 대표인 가삼현 사장, 러시아 국영석유회사인 로스네프트사의 이고르세친 CEO, 박노벽 주러한국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즈베즈다-현대와 기술지원협약(Technical Support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기술지원협약은 협약 당사자인 즈베즈다-현대가 현대삼호중공업으로부터 선박 건조에 필요한 설계와 구매, 인력, 교육 등 제반 서비스를 받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즈베즈다-현대는 현대삼호중공업과 러시아 극동조선본부 (FESRC) 산하 즈베즈다 조선이 각각 49%, 51% 비율로 출자해 설립한 선박 엔지니어링 합작회사다.

앞서 지난 5월 말 현대삼호중공업 윤문균 사장과 즈베즈다조선 첼루이코 세르게이 이바노비치 사장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합작회사 설립을 위한 등기 서명을 마쳤다.

이번 협약에 따라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볼쇼이 카멘 지역에 있는 즈베즈다조선은 현대삼호중공업과 즈베즈다-현대의 지원을 받아 2018년부터 아프라막스급 유조선을 건조할 예정이다.

지난 5월 말 즈베즈다조선 관계자들은 현대삼호중공업을 찾아 선박 건조 설비의 설치 및 선박용 기자재 구매와 관련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협약은 작년 9월 현대중공업이 로스네프트와 상선 설계 및 프로젝트 관리 부문 합자회사 설립을 위해 체결한 상호협력합의서의 연장 선상에서 진행됐다.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는 "합작회사인 즈베즈다-현대 설립과 이 합작회사와의 이번 기술지원 협약 체결을 통해 새로운 수익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대(對) 러시아 사업기회도 더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월 현대삼호중공업이 러시아 국영선사 소브콤플로트사로부터 11만4천t급 LNG 추진 유조선 4척을 수주하는 등 지금까지 러시아에서 총 94척의 선박을 수주했다.

2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에서 현대중공업 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가삼현 사장과(앞줄 오른쪽) 로스네프트사 안드레이쉬시킨 부사장(앞줄 왼쪽)이 현대삼호중공업과 즈베즈다-현대간 기술지원협약에 서명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제공=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에서 현대중공업 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가삼현 사장과(앞줄 오른쪽) 로스네프트사 안드레이쉬시킨 부사장(앞줄 왼쪽)이 현대삼호중공업과 즈베즈다-현대간 기술지원협약에 서명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제공=연합뉴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