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런던브리지서 또 차량 테러…2명 사망·20여명 부상(종합2보)

인근 버러 마켓서 흉기 테러…경찰 "용의자 3명 추적 중"
메이 총리, 긴급안보회의 소집

(서울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권혜진 기자 = 3일(현지시간) 저녁 영국 런던 시내 중심부의 런던 브리지에서 승합차 한 대가 인도로 돌진하고 인근 버러 마켓에선 흉기 공격이 일어나 최소 2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고 BBC방송 등 영국 언론이 일제히 속보로 보도했다.

런던 브리지에서 멀지 않은 복스홀 지역에서도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은 범죄 사건이 일어나 테러 공포를 키우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

BBC와 CNN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런던 브리지에서 흰색 승합차 한대가 인도로 돌진해 지나가던 행인을 덮쳐 최소 2명이 숨지고 20명 이상이 다쳤다.

사고 당시 런던브리지 부근에 있던 BBC 방송 기자 홀리 존스는 차량이 시속 50마일(80㎞/h)로 인도를 향해 돌진했다고 전했다.

이 기자는 "이 차량이 내 앞에서 방향을 바꾼 뒤 약 5~6명을 쳤다. 그가 내 앞에서 두 사람을 쳤고 그 뒤에 3명을 쳤다"고 말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런던 브리지에서 3명이 목에 자상을 입은 광경을 목격했다고 밝혀 테러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지난 3월 시내 의사당 부근 다리에서 승용차로 인도에 돌진해 사람들을 공격한뒤 차에서 내려 경찰에게 흉기를 휘두른 칼리드 마수드 사건과 비슷한 공격 양상이라는 점에서다.

런던경찰청은 테러 공격 가능성에 대비해 대규모 무장경찰을 현장에 투입하고 런던 브리지 통행을 차단하는 한편 일대 지하철역과 버스정류장도 폐쇄했다.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몇분 뒤 런던브리지 인근 버러마켓의 식당 밀집 지역에선 '긴 흉기'를 든 남성들이 한 식당에 침입, 흉기를 휘둘러 4명이 다쳤다.

목격자들의 증언을 종합하면 범인들은 바로 런던 브리지에서 인도로 질주한 승합차에 타고 있던 이들로 추정된다.

한 택시 운전사는 "승합차가 인도로 질주했다. 많은 사람을 쓰러뜨린 뒤 긴 칼을 들고 3명이 차에서 내려 버러 마켓으로 달려가 사람들을 공격했다"고 말했다.

이 식당에 있던 한 목격자는 범인이 3명이었다고 밝혔다.

여기서 조금 더 떨어진 복스홀 지역에서도 사건이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런던 경찰은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대처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대피를 당부했다.

아울러 무장 가능성이 있는 용의자 3명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테러 보고를 받은 뒤 긴급안보회의를 소집했으며 미 국무부도 런던 사건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그래픽] 영국 차량·흉기테러 발생
[그래픽] 영국 차량·흉기테러 발생(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3일(현지시간) 밤 영국 런던 중심가인 런던 브리지와 버러 마켓에서 차량·흉기 테러가 발생해 최소 6명이 숨졌다.
영국 런던 테러 (PG)
영국 런던 테러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8: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