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시가 뚫지 못한 유벤투스 수비, 호날두가 박살 냈다

'신화'가 된 호날두…챔피언스리그 최초 5연속 득점왕·600골 동시 달성
메시 꺾고 발롱도르 수상 확실시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레알 마드리드)는 지난 1월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뒤 "2016년은 축구 인생의 최고의 해였다"라고 말했다.

호날두의 수상소감은 1년 만에 되풀이될 것 같다.

호날두는 4일(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카디프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유벤투스(이탈리아)와 경기에서 2골을 몰아넣으며 4-1 승리를 이끌었다. 호날두는 12골로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11골)를 꺾고 대회 득점왕에 등극했다.

그는 사상 최초로 이 대회 5연속 득점왕에 오르며 세계 최고의 골잡이임을 증명했다. 아울러 개인 통산 600골 고지를 밟았다.

호날두는 힘든 상황에서 최고의 결과를 만들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BBC 라인'의 한 축인 개러스 베일이 부상 여파로 결승전 선발 명단에 들지 못해 공격력에 금이 간 상태였다.

베일의 날카로운 측면 침투를 기대할 수 없는 상황에서 호날두의 부담이 커졌다.

더군다나 상대 팀은 올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12경기에서 단 3골만 허용한 '수비의 팀' 유벤투스였다.

유벤투스는 특유의 빗장수비로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우승했고,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승승장구했다.

특히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준결승 1, 2차전에서 단 한 골도 내주지 않을 만큼 강력한 수비력을 뽐냈다. 메시도 유벤투스의 수비벽은 뚫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전 세계 언론은 메시가 뚫지 못한 유벤투스를 호날두가 공략할 수 있을지 의문을 품었다.

무거운 부담감을 안고 경기에 나선 호날두는 축구팬들을 실망시키지 않았다.

그는 0-0으로 맞선 전반 20분 다니엘 카르바할의 오른쪽 땅볼 크로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선취 골을 넣었고, 2-1로 앞선 후반 19분 모드리치의 오른쪽 크로스를 쐐기 골로 연결했다.

호날두는 이날 경기 전까지 이 대회 10골을 기록해 메시에 단 한 골 차로 뒤져있었는데,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기어코 2골을 넣으며 대회 득점왕에 올랐다.

그는 2012-2013시즌 이후 5시즌 연속 득점왕 등극 기록을 세웠다. 역대 최초 기록이다. 메시가 4시즌 연속 득점왕에 오른 적이 있는데, 이 기록도 호날두가 넘었다.

이뿐만이 아니다. 호날두는 국가대표와 프로 무대를 합해 역대 600호 골 고지까지 밟았다.

그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406골(394경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118골(292경기), 스포르팅 리스본에서 5골(31경기), 포르투갈 대표팀 경기에서 71골(138경기)을 기록했다.

올 시즌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있는 호날두는 발롱도르 수상이 유력해졌다.

호날두는 총 4차례(2008년과 2013년, 2014년, 2016년) 이 상을 받아 5번 수상한 메시를 쫓고 있다.

두 선수는 2008년부터 9년 동안 발롱도르를 양분하고 있는데, 호날두가 올 시즌 이 상을 받게 되면 수상 기록은 5번씩 똑같아진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