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상수, 세계탁구 단식서 10년만에 8강 진출(종합)

정영식과 짝 이룬 복식 결승 좌절…동메달 획득
이상수(왼쪽)과 정영식의 준결승 장면. [대한탁구협회 사진제공]
이상수(왼쪽)과 정영식의 준결승 장면. [대한탁구협회 사진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이상수(27·국군체육부대)가 세계탁구선수권 남자 단식에서 한국 선수로는 10년 만에 8강에 올랐다.

세계랭킹 20위 이상수는 4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 메세뒤셀도르프 경기장에서 열린 16강전에서 세계 13위 블라디미르 삼소노프(41·벨라루스)를 4-0(11-9, 11-1, 11-3, 11-9)으로 완파했다.

한국 탁구가 남자 단식 8강에 오른 것은 10년 만이다.

2007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대회에서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동메달을 획득한 것이 마지막이었다.

이상수는 2001년 세계 2위까지 올랐던 삼소노프를 맞아 1세트를 접전 끝에 11-9로 따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어 2, 3세트는 각각 1점과 3점밖에 내주지 않으며 압도했다. 4세트도 11-9로 이긴 이상수는 30분 만에 삼소노프를 꺾었다.

이상수는 "1세트부터 빠른 공격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작전을 세웠고 그대로 들어맞았다"며 "삼소노프가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자 더욱 적극적으로 밀어붙였던 것이 승리의 요인"이라고 말했다.

이상수는 정상은(27·삼성생명)을 1-4(7-11, 11-13, 8-11, 11-6, 7-11)로 물리친 왕춘팅(26·홍콩)과 4강 진출을 다툰다.

올해 아시아선수권에서 은메달을 따낸 정상은은 왕충팅에 발목이 잡혀 기대를 모았던 이상수와 8강 맞대결은 무산됐다.

이상수의 8강전 모습. [대한탁구협회 사진제공]
이상수의 8강전 모습. [대한탁구협회 사진제공]

이상수는 정영식(25·미래에셋대우)과 짝을 이룬 복식에서는 동메달을 땄다.

단식 16강에 앞서 열린 복식 4강에서 이상수-정영식조는 모리조노 마사타카-오시마 유야(일본)조에 2-4(3-11, 11-6, 9-11, 11-8, 3-11, 6-11)로 아쉽게 패했다.

이상수-정영식조는 이번 대회에서 4강까지 오르며 남자복식 사상 첫 결승 진출을 노렸다. 그러나 일본의 벽에 막혀 8번째 동메달을 얻는 데 만족했다.

한국 남자복식은 세계선수권에서 1987년 인도 뉴델리 대회 안재형-유남규조를 시작으로 2015년 중국 쑤저우 대회 이상수-서현덕조까지 총 7개의 동메달을 획득했다. 그러나 결승에는 한 차례도 오르지 못했다.

이상수-정영식조는 이날 일본 공세에 힘도 써보지 못하고 첫 세트를 3-11로 내줬다.

2세트를 11-6으로 잡아내며 반전을 마련한 한국은 3, 4세트를 주고받으며 세트스코어 2-2로 팽팽한 경기 흐름을 가져갔다.

그러나 이후 급격한 체력 저하를 보이며 5, 6세트를 3-11과 6-11로 잃으면서 아쉽게 결승 진출을 하지 못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2: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