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 팔라완서 실종된 日관광객 2명 피살된 듯

(마닐라 교도=연합뉴스) 필리핀 남서부의 휴양지 팔라완에서 보트 투어에 나선 일본인 관광객 2명이 잔인하게 살해된 것으로 보인다고 필리핀 경찰이 밝혔다.

팔라완 코론 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실종신고된 일본인 관광객 아라이 요시히로(24), 이타니 마사루(59)씨가 팔라완 쿨리온섬 인근에서 괴한들에게 살해된 뒤 시신이 바다로 버려졌다는 증언을 확보했다.

이들은 이 지역의 한 호텔에 지난달 30일 체크인한 뒤 다른 일본인 관광객과 필리핀인 통역과 함께 보트 투어에 나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트 선원은 투어 도중 한 섬에 잠시 정박했을 때 3명 괴한이 들이닥쳐 두 일본인을 끌고 간 뒤 머리 부분에 총을 쏴 살해했다고 증언했다. 사건 당시 나머지 일본인 1명과 통역은 중간에 다른 곳에서 따로 투어를 하고 있었다.

현지 경찰은 수색대를 투입해 일본인 관광객들의 시신을 찾고 있다.

팔라완 지역은 자연환경이 좋기로 유명한 필리핀의 대표적인 휴양지로 한국 관광객들도 많이 찾고 있다.

팔라완에서도 중심도시인 푸에르토프린세사 이남 지역 등은 치안이 불안한 것으로 알려져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마닐라 주재 미국대사관은 공지문에서 "팔라완에서 외국인들을 노린 테러 조직들의 납치가 계획되고 있다는 신빙성 있는 정보를 입수했다"면서 푸에르토프린세사 시티 등 관광객들이 몰리는 지역들을 방문할 때 각별히 주의하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