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프간 카불서 또 자폭 테러…20명 사망 87명 부상(종합)

상원 부의장 아들 장례식장서 폭발…현장 있던 압둘라 최고 행정관은 무사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3일 또다시 자폭 테러가 벌어져 20명이 숨지고 87명이 다쳤다고 아프간 톨로뉴스가 전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0분께(현지시간) 카불 바담바그 지역 장례식장에서 상원 부의장의 아들 모함마드 살림 이자디아르의 장례식이 시작하기 직전 세 명의 테러범이 잇따라 자폭했다.

3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자폭테러로 쓰러진 한 남성이 휴대전화로 전화를 걸고 있다.[EPA=연합뉴스]
3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자폭테러로 쓰러진 한 남성이 휴대전화로 전화를 걸고 있다.[EPA=연합뉴스]

이자디아르는 전날 카불 시내에서 아프간 정부의 테러 대응 실패를 규탄하는 시위를 하다 진압에 나선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져 이날 장례식이 치러지던 참이었다.

이날 장례식에는 여러 정부 고위인사와 의원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프간 총리격인 압둘라 압둘라 최고 행정관은 현장에 있었지만 무사하다고 최고행정관실은 밝혔다.

역시 현장에 있던 살라후딘 라바니 외교장관 대행도 무사하다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하원의원들도 여럿이 참석했으며 이들 가운데 적어도 1명은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이번 테러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는 단체는 나타나지 않았다. 아프간 정부와 16년째 내전 중인 탈레반은 이번 테러와 무관하다는 성명을 냈다.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은 "나라가 공격받고 있다"면서 "우리는 강하게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앞서 무라드 알리 무라드 아프간 내무부 부(副)장관 등은 TV를 통해 카불은 테러 위험수준이 극도로 높다며 많은 사람이 한 곳에 모이지 말라고 시민들에게 경고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오전 카불 시내 외교단지에서는 테러범이 1.5t 규모의 폭발물을 실은 저수탱크 트럭을 폭발시켜 출근하던 시민 등 90명이 숨지고 460여명이 다쳤다.

아프간 국가안보국(NDS)은 이 테러를 탈레반 연계단체인 '하카니 네트워크'가 저질렀으며 파키스탄정보국(ISI)이 이를 지시하고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파키스탄 정부는 전혀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3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한 장례식장에서 사람들이 폭발을 피해 달려가고 있다. 이날 아프간 상원 부의장 아들 장례식에서 벌어진 폭탄 테러로 최소한 18명이 사망했다.[EPA=연합뉴스]
3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한 장례식장에서 사람들이 폭발을 피해 달려가고 있다. 이날 아프간 상원 부의장 아들 장례식에서 벌어진 폭탄 테러로 최소한 18명이 사망했다.[EPA=연합뉴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3 2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