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란히 10명이 싸운 안양-수원FC, 0-0 무승부 '헛심 공방'

성남도 안산과 득점 없이 무승부
득점 없이 비긴 뒤 그라운드에 쓰러진 FC안양과 수원FC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득점 없이 비긴 뒤 그라운드에 쓰러진 FC안양과 수원FC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나란히 1명씩 퇴장당한 FC안양과 수원FC가 90분 혈투를 펼쳤지만 득점을 따내지 못하고 헛심 공방에 그쳤다.

안양은 3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2부리그) 2017 15라운드 홈경기에서 수원FC와 0-0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안양은 승점 1을 보태 6승3무6패(승점 21)를 기록, 4위로 제자리 걸음 했다. 다만 최근 2경기 연속 무승(1무1패)으로 아쉬움이 쌓였다.

수원FC도 4승7무4패(승점 19)로 6위 자리를 지켰지만 최근 6경기 연속 무승(3무3패)의 부진에서 허덕였다.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친 두 팀은 후반 25분 안양의 용재현이 상대 공격을 막는 과정에서 왼쪽 팔꿈치로 가격해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고, 수원FC는 수적으로 우위를 잡으며 유리한 상황을 맞는 듯했다.

하지만 수원FC 역시 후반 30분 레이어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수적 우위를 지켜내지 못했고, 끝내 득점 사냥에 실패하며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탄천종합운동장에서는 성남FC와 안산 그리너스가 0-0으로 승부를 내지 못했다.

최근 5경기 무패(3승2무)를 이어간 성남은 승점 17로 7위를 지켰고, 최근 2연패에 빠졌던 안산(승점 12)은 무승부로 승점 1을 챙겼지만 9위에 머물렀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3 2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