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명 "문재인 정부, 경제 기득권·남북 관계 도전 직면"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이재명 성남 시장이 3일 베이징에서 유학생 등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이재명 성남 시장이 3일 베이징에서 유학생 등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이재명 성남 시장은 문재인 정부가 경제 기득권과 남북 관계의 도전에 직면할 것이라면서 국민이 올바른 방향으로 밀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3일 오후 베이징(北京) 보야국제호텔 중화팅에서 베이징대 한반도 연구센터가 주관한 강연에서 이러한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나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크며 경선 과정에서 언쟁도 많이 했지만 지금 보니깐 내가 조금 더 나을 거로 생각했던 부분도 그분이 더 나은 거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본격적으로 개혁 작업에 들어갈 때 문제가 생긴다"면서 "경제 기득권을 지양하는 작업할 때 첫 위기가 생길 텐데 경제 정책은 공정함을 회복하는 데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두 번째 심각한 위기는 남북 관계에서 온다"면서 "지금 한반도 상황이 6·25 전쟁 이후 가장 위험한 것 같다"면서 "더 나은 상황으로 되돌리려면 이런 상황으로 만든 세력을 극복해야 하는데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부는 남북 관계와 분단의 고통을 악용해 정치 이익을 취하는 집단과 맞서야 할 때가 올 것"이라면서 "국민이 바른 방향으로 밀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한국에서 사드 6기 반입과 관련해 보고 누락 문제가 시끄러운 것과 관련해서는 "문제의 본질은 보고가 잘못됐다는 것"이라면서 "관료들은 정치인 출신을 우습게 보는 경향이 있어 반드시 통제해야 하며 사드 도입 공개에 대해선 이익이 있으므로 약간의 외교적 손실도 감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강연에서 5년 후 대선에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선 "동네 개울에서는 보트를 저으면 원하는 방향을 갈 수 있지만 큰 강에 나가면 흐름에 따라야지 마음대로 저으면 배가 뒤집힌다"면서 "일국의 지도자는 개인이 되고 싶다고 되는 게 아니며 내가 하겠다고 나서면 노를 젓는 행위라 그냥 여러분의 뜻에 맡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강연에는 한국 문제 전문가인 선즈화(沈志華) 중국 화둥사범대 교수가 나와 축사를 하고 400여명의 유학생과 교민들이 몰리는 등 성황을 이뤘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3 2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