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관광객 몸살' 伊베네치아 "도심에 새 호텔 개장 금지"

주민 이탈 가속화 현상 늦추기 위한 조치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석호의 도시로 독특한 풍광을 자랑하는 이탈리아 베네치아가 시내 중심부에 새로운 호텔 개장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한 해 2천만 명에 달하는 관광객이 밀려들며 거주민들이 도심에서 점점 밀려나고 있는 현상을 조금이라도 늦추기 위한 조치다.

3일 이탈리아 영문뉴스 사이트인 더 로컬에 따르면 베네치아 시의원인 마시밀리아노 데 마르틴은 이런 방안을 담은 법안을 제출했다.

법안은 호텔, 잠자리와 아침식사를 제공하는 B&B 등의 숙박 시설의 신규 개장과 증축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신규 개장과 기존 호텔의 증축을 원할 경우 계획서를 시의회에 제출해야 하며, 시의회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 허가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급증하는 관광객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는 베네치아 주민 [EPA=연합뉴스]
급증하는 관광객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는 베네치아 주민 [EPA=연합뉴스]

데 마르틴 의원은 "이는 베네치아를 보호하기 위한 필수적인 조치"라며 "최근 수 십 년 동안 베네치아의 구도심은 점점 커지고 있는 관광 산업의 압력에 노출돼 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종전에 주민들이 거주하던 건물을 호텔들이 점점 차지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베네치아의 사회 구조의 질이 점점 저하될 위험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그의 말처럼 베네치아에서는 최근 몇 년 동안 관광객들이 급증하며 도심의 임대료가 오른 탓에 주민들이 도심을 떠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현재와 같은 속도의 주민 이탈이 이어지면 2030년에는 베네치아 도심에 거주하는 주민이 단 한 사람도 남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마저 나온다.

베네치아 리알토 다리에 붙은 '베네치아 탈출'(Venexodu) 문구
베네치아 리알토 다리에 붙은 '베네치아 탈출'(Venexodu) 문구 [EPA=연합뉴스]

한편, 베네치아 주민들은 급증하고 있는 관광객 탓에 일상적인 삶이 위협받고 있다며 불편과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관광객이 연중 가장 많이 몰리는 작년 8월에는 급기야 '관광객은 꺼지라'는 문구가 담긴 분노의 전단지가 도심 곳곳에 배포됐고, 이후에도 관광객에 반대하는 시위가 이어졌다.

이에 따라 당국은 호텔 신규 개장 금지 외에도 도심 관광객 온라인 예약 시스템 도입을 검토하는 등 넘쳐나는 관광객을 통제하고, 도심에서의 이동 수단인 바포레토 이용 가격을 현지 주민에게 할인해주는 등 주민들의 불만을 누그러뜨릴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3 1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