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팔' 15세 소녀 요르단강 서안서 이스라엘군 총 맞아 사망

"올해 들어 팔레스타인 미성년자 9명 사망"
팔레스타인의 시위를 진압하는 이스라엘군[AFP=연합뉴스자료사진]
팔레스타인의 시위를 진압하는 이스라엘군[AFP=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스라엘군의 총에 맞은 15세 팔레스타인 소녀가 치료 중에 결국 사망했다고 알자지라 방송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소녀를 치료했던 병원 관계자는 이 방송에 "이 소녀는 1일 병원으로 후송됐을 때부터 중상이 심각했다"며 "2일 오전 이 부상 때문에 숨졌다"고 확인했다.

이 소녀는 요르단강 서안 북쪽 이스라엘 정착촌 메토 도반에서 정착촌 건설 반대 시위를 하다 이를 진압하던 이스라엘군의 총에 맞았다.

이에 대해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 소녀가 경상을 입었다"고 발표했었다.

팔레스타인의 아동인권단체 DCIP는 알자지라 방송에 "이번 총격 사망 사건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며 "올해 들어서만 이스라엘군과 정착촌에 사는 이스라엘인에 의해 팔레스타인 미성년자가 최소 9명 숨졌다"고 비판했다.

DCIP는 지난달 말 가자지구와 이스라엘의 경계 지역에서 항의시위를 하던 16세 소년 1명도 복부에 총을 맞아 생명이 위중하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팔레스타인 미성년자 32명 이상이 이스라엘군과 정착촌 자체 경비대에 의해 숨져 연간 집계로는 사상 최다였다.

이와 관련, 이스라엘 당국은 같은 기간 팔레스타인 미성년자 최소 24명이 이스라엘 측을 공격하는 과정에서 사망했다면서 정당방위였다는 취지로 반박했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3 19: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