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핵은 민족부흥의 상징·민족의 최고이익"

노동신문 "우리 핵무력, 한반도 평화유지 위한 유일한 힘"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은 3일 관영 매체를 통해 자신들이 보유한 핵무기가 '민족부흥의 상징'이자 '민족의 최고이익'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선의 핵은 평화 수호와 민족부흥의 절대적 상징이다'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설에서 미국의 군사적 압박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공조를 비난하며 이같이 밝혔다.

노동신문은 9천 자 이상 분량의 논설에서 "핵은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힘의 절대적 상징이고 민족부흥의 억만년 담보"라며 "조선의 핵은 순간도 포기할 수 없고 억만금과도 바꿀 수 없는 우리 민족의 생명이며 최고이익"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신문은 "핵 대국이라고 으시대는(우쭐대는) 덩지(덩치) 큰 나라들이 미국의 핵 공갈에 주접이 들어 전통적인 우호 관계까지 허물어버리고 있다"며 대북제재에 동참한 중국과 러시아를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이어 "국제무대에서 핵보유국들이 '형님' 행세를 하는 극히 불평등한 오늘의 세계질서에서 조선의 핵은 명실공히 평화로운 환경과 공정한 국제질서를 보장하게 하는 힘의 균형추로 확고히 자리 잡고 있다"고 강변했다.

아울러 신문은 "오늘의 험악한 현실은 조선반도(한반도)에서 핵 참화를 막고 지역의 평화를 유지할 수 있는 유일한 힘은 핵 무력을 중추로 하는 우리 공화국의 강력한 군력에 있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올바른 선택"을 할 때까지 핵무기와 핵 타격 수단들을 만들어내는 것이 북한의 의지라며 "세계는 바야흐로 최상의 전략적 선택을 한 주체 조선이 최악의 선택을 한 미국을 어떻게 비극적 운명의 나락에 처박아 넣는가를 가슴 후련히 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성욱 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는 "북한이 미국에는 핵을 수단으로 내세워 북미협상을, 남한에는 핵이 한민족의 자산이니 핵 폐기 주장을 고집하지 말고 남북정상회담이나 교류협력을 선행하자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동창리<북한 평북> AP/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월6일 북한 평북 동창리의 논바닥에 배치된 4대의 이동식발사대(TEL)에서 스커드 미사일이 시험 발사되는 모습.
[동창리<북한 평북> AP/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월6일 북한 평북 동창리의 논바닥에 배치된 4대의 이동식발사대(TEL)에서 스커드 미사일이 시험 발사되는 모습.


nkfutu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3 15: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