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당, 내달 11일 새 대표 선출…심상정 불출마 선언(종합2보)

과반득표 없으면 7월17일 결선투표…沈 "새 지도력 발굴할 시기"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3일 "이번 당직 선거와 관련해 저는 당 대표에 출마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전국위원회 모두발언을 통해 "당이 새로운 도약을 함에 있어서 많은 결단과 실천이 필요하지만, 그중에서 우리 당의 지도력 기반을 확충하는 과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이야말로 우리 당의 새로운 지도력을 발굴하고 그 기반을 확충할 수 있는 아주 적절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직은 여러 가지로 단단하지는 못하지만, 우리 당이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면모를 갖췄다"며 "이번 대선에서 우리가 혼연일체로 선거를 치름으로써 우리 당이 새 도약을 할 수 있는 정치적 자산은 확보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심 대표는 "당장 내년 지방선거를 비롯해 여러 이유에서 당 대표를 한 번 더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이 들었다"면서 "그런데 저는 리더십은 자리가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간 우리 당이 워낙 생존에 허덕이고 제도적 제약 때문에 유능한 잠재적 리더들이 성장하지 못한 현실에 국민도 안타까워하고 무엇보다 여러분들과 제가 큰 책임감을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직 선거와 관련, "당원들의 무모할 정도의 도전이 이뤄지는 뜨거운 선거가 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심 대표는 "진보정치와 당에 대한 무한 책임은 그대로 갖고 가겠다"며 "국회의원이자 당원으로서 여러분과 함께 정의당의 새 도약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이날 전국위 논의 결과, 내달 6일부터 전당원 투표를 실시해 11일 당 대표 1인과 부대표 3인, 지역위원장 및 대의원 등을 선출하기로 결정했다.

당 대표 후보자 중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1·2위 득표자가 7월 12일부터 결선투표를 진행해 17일 최종 승자를 가린다.

노동 운동가 출신의 심 대표는 2004년 당시 민주노동당 비례대표 1번으로 17대 국회에 입성했고, 2008년 탈당 후 진보신당을 창당해 대표를 지냈다. 2011년에는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과 함께 통합진보당을 창당해 공동대표직을 맡았다.

2012년 통합진보당 분당 사태를 거친 후 창당된 정의당에서 2015년 7월 당 대표로 선출됐다. 이번 5·9 대선에서는 정의당 후보로 완주, 6.17%를 득표했다.

정의당, 내달 11일 새 대표 선출…심상정 불출마 선언(종합2보) - 1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3 18: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