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항공사, 손녀와 함께 온 맹인 할아버지 탑승 거부

탑승 거부당한 맹인 할아버지와 손녀
탑승 거부당한 맹인 할아버지와 손녀[탬파베이타임스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의 한 저비용 항공사가 어린 손녀와 함께 온 맹인 할아버지의 항공기 탑승을 거부해 논란을 빚었다.

최근 미국 항공사들의 갑질 횡포가 이어지는 가운데 일어난 또 하나의 사례다.

2일(이하 현지시간) 미 플로리다 지역신문 탬파베이타임스에 따르면 클립턴 밀러(44)라는 흑인 남성은 18개월 난 손녀와 함께 지난달 23일 플로다주 탬파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손녀의 부모가 사는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로 돌아가기 위해 프런티어항공편을 이용할 생각이었다.

법적으로 맹인인 밀러는 플로리다로 여행올때도 아무 탈 없이 비행기를 탔기에 별일 없을 줄 알았다.

하지만, 프런티어항공 게이트 직원은 밀러의 항공기 탑승을 거부했다.

밀러는 "손녀와 자주 비행기 여행을 한다. 주변 도움 없이도 여행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프런티어항공 직원은 그러나 밀러에게 '법률적인 책임'이 있다고 대답했다. 비행 도중 비상사태가 벌어졌을 때에 관한 것이라며 회사 정책상 비행기 탑승을 허용할 수 없다고 이 직원은 못박았다.

프런티어항공 비행기
프런티어항공 비행기

밀러는 "앞서 다른 프런티어 항공편은 물론 스피릿, 아메리칸 항공 등을 이용했는데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강변했지만 프런티어항공 직원은 요지부동이었다.

결국 밀러는 항공권 전액을 환불받았다.

이어 며칠 뒤 밀러가 교통당국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하자, 프런티어항공 측이 사과하고 다른 항공편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3 14: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