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3D 프린팅 부식측정 국제표준안 제안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3차원(3D) 프린팅 제품의 부식을 측정할 수 있는 국제표준안을 제안한다고 4일 밝혔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오는 5∼9일 제주 히든클리프 호텔에서 열리는 '국제표준화기구(ISO/TC156) 총회·작업반 회의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3D 프린팅 제품의 부식 측정방법을 제안할 예정이다.

정식 명칭은 '적층 가공방법으로 제조한 타이타늄합금의 전기화학적 임계 국부 부식 온도의 측정'이다.

3D 프린팅 제품은 내부에 많은 구멍이 있고 부식에 취약하다는 특성을 보인다.

우리나라는 부식을 발생시키는 환경과 시험절차를 표준화해 정확한 부식 정도를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처음으로 만들었다.

항공기 터빈 블레이드나 인체 고관절, 임플란트 소재로 주로 쓰이는 3D 프린팅 타이타늄합금은 내구성과 안정성이 매우 중요하다.

따라서 부식측정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지정된다면 우리 제품의 신뢰성 향상과 3D 프린팅 제품의 수출경쟁력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회의에는 독일, 미국, 프랑스, 일본, 중국 등 12개국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