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D램 가격, 지난달엔 숨 고르기…전달 수준 유지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가파르게 오르던 D램 가격이 5월에는 숨 고르기에 들어가며 전달 수준을 유지했다.

4일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D램의 대표 제품인 'DDR4 4Gb(기가비트) 512Mx8 2133㎒'의 평균 계약가격(고정거래가격)은 5월 26일 기준 3.09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약 한 달 전인 4월 28일의 가격과 똑같은 것이다.

D램익스체인지는 "1분기에 D램의 가격이 40%나 급등하면서 PC 제조업체들의 분위기가 바뀌었다"며 "예전에는 매달 가격을 협상하기를 원했으나 점차 분기에 한 번씩 D램 제조사와 협상하는 것을 선호하는 쪽으로 바뀌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다수의 PC 제조사들이 4월에 이미 가격 협상을 마무리하면서 5월에는 추가 협상이 별로 없었다는 것이다.

D램익스체인지는 하반기에는 D램 가격이 하락하거나 오르더라도 소폭 오르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의 저장장치 등에 쓰이는 낸드플래시 가격도 비슷했다.

범용제품인 '128Gb 16Gx8 MLC' 평균 계약가격은 같은 날 기준 5.52달러로 전달(5.51달러)보다 0.2% 오르는 데 그쳤다.

D램익스체인지는 "낸드플래시의 공급이 충분하지 않은 가운데, 고객사들이 주문을 늘리는 대신 다소 보수적인 태도를 유지했다"고 풀이했다.

하지만 앞으로의 가격 전망에 대해서는 "여전히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D램익스체인지는 예측했다.

한편 1분기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35.4%의 시장 점유율로 1위 자리를 지켰다.

D램익스체인지 집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42억1천56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리며 1위를 유지했다. 작년 4분기(37.4%)보다는 점유율이 소폭 낮아졌다.

2위는 웨스턴 디지털(17.9%)로 21억3천370만 달러를 벌었다. 3∼5위는 차례대로 도시바(16.5%), 마이크론(11.9%), SK하이닉스(11.0%) 순이었다.

D램익스체인지는 "1분기 글로벌 낸드플래시 시장은 전 분기보다 0.4% 축소됐지만 2∼4분기에는 공급 부족 추세가 계속되면서 매출 규모가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7: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