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험硏 "한국, 미세먼지 사망위험 다른 나라보다 높아"

"대기오염, 관리 필요한 신규위험으로 고려해야"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우리나라가 미세먼지로 인한 사망위험이 다른 나라보다 높아 대기오염을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한 신규 위험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송윤아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대기오염의 건강위험과 보험'이란 보고서를 4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대기오염을 1급 발암물질로 지정했으며, 2015년 기준 대기오염은 대사위험, 식이위험, 흡연 다음으로 높은 사망 위험요인이었다.

미세먼지(PM)는 아황산가스, 질소 산화물, 납 등을 포함한 대기오염물질로 입자가 2.5마이크로미터(㎛) 이하의 먼지를 PM2.5라고 한다.

우리나라의 PM2.5 연평균농도는 2015년 기준 ㎡당 29㎛로, WHO 권고수준(10㎛/㎡)이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15㎛/㎡)에 비해 높았다.

우리나라의 여름 평균 오존 농도는 2015년 기준으로 OECD 국가 중 이탈리아, 이스라엘, 그리스 다음으로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WHO 따르면 먼지 나쁜 날 10배↑, "하반기에 기준강화"(CG)
WHO 따르면 먼지 나쁜 날 10배↑, "하반기에 기준강화"(CG)[연합뉴스TV 제공]

PM2.5로 인한 조기 사망자는 2015년 1만8천200명으로 1990년의 1만5천100명에서 21% 증가했다. 10만명당 PM2.5 영향 사망자는 27명으로 OECD 평균(22명)에 비해 높았다.

오존에 따른 사망자도 같은 기간 130% 증가했다. 단, 10만명당 오존 영향 사망자는 2015년 기준 1.2명으로 OECD 평균(1.4명)에 비해 낮았다.

OECD는 우리나라가 대기오염을 저감하려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 한 10만명당 대기오염으로 인한 조기 사망자가 2010년 36명에서 2060년에는 107명으로 3배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보험사가 대기오염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질환에 대한 의료비와 사망률을 분석하고 대기오염 수준과 관련 정책의 변화에 따른 종목별 리스크를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대기오염이 개인이나 기업에는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한 신규 위험이라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