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재균, 트리플A서 시즌 5호 홈런 등 멀티히트(종합)

4타수 2안타 3타점 2득점 활약으로 역전승 발판
팬들에게 사인하는 황재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팬들에게 사인하는 황재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에서 메이저리그 진입을 노리는 황재균(30)이 시즌 5호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재역전승에 큰 힘을 보탰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산하 트리플A 구단인 새크라멘토 리버캐츠에서 뛰는 황재균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멕시코주 앨버커키의 아이소톱스 파크에서 열린 앨버커키 아이소톱스(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산하)와 방문경기에 2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치고 3타점 2득점을 올리며 7-5 역전승을 이끌었다.

시즌 15호 2루타와 5호 홈런 등 2안타 모두 장타였다.

전날 7타수 2안타(4삼진 1득점)를 친 황재균은 이틀 연속 멀티히트(한 경기에서 2안타 이상)도 달성했다.

시즌 타율도 0.275에서 0.279(197타수 55안타)로 끌어올렸다.

1회 1사 후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을 맞아 우익수 쪽 2루타로 포문을 연 황재균은 후속 타자 라이더 존스의 중견수 쪽 3루타로 선제 득점을 올렸다.

황재균은 2-4로 끌려가던 3회 선두타자로 나와서는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세 번째 타석에서 다시 그의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2-5로 뒤진 5회초 1사 1루에서 앨버커키 선발투수 조헨디 지미니안을 우월 투런포로 두들겼다.

지난달 28일 리노 에이서즈(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산하)전에서 투런포로 시즌 4호 홈런 맛을 본 뒤 5경기 만에 다시 아치를 그렸다.

황재균은 8회초 선두타자로 나와서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황재균의 홈런으로 앨버커키를 한 점 차로 추격한 뒤 8회 5-5 동점을 만든 새크라멘토는 9회 전세를 뒤집었다.

2루타에 이은 세 타자 연속 번트로 결승점을 뽑고 나서 계속된 1사 2, 3루에서 황재균이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쐐기 타점을 올렸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3 12: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