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관 합동으로 IoT 보안 통합 가이드라인 만든다

IoT 협의회 보안 분과 의장사 SKT "논의 거쳐 정부에 제안"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민간 기업과 관련 기관으로 구성된 '민관합동 사물인터넷(IoT) 확산 협의회'가 IoT 보안 통합 가이드라인 수립에 나선다.

보안 분과 의장사인 SK텔레콤[017670]은 "회원사들과 함께 국내 IoT 서비스에 동일하게 적용할 수 있는 보안 통합 가이드라인을 만들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지난 2일 보안 분과 회의에서 의장사로 선정된 SK텔레콤은 IoT 서비스별로 다른 보안 가이드라인을 취합하고, 공통 영역 설정과 취약점 분석 등을 거쳐 통합 가이드라인을 정부에 제안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3월 구성된 민관합동 IoT 확산 협의회는 IoT 육성 정책을 개발하기 위한 협의체로, 보안·융합·네트워크 및 서비스, 플랫폼 및 표준화 4개 분과로 이뤄졌다.

SK텔레콤은 보안 분과 의장사로서 IoT 보안 개념을 정리하고, 보안 수준 평가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연구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중소기업 임직원의 보안 의식을 강화하기 위해 분과 회원사로 구성된 전문가 그룹을 만들어 세미나 및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하기로 했다.

IoT 보안 분과는 매월 회의를 열어 정부에 제안할 정책을 구체화하고, 7월 민관합동 IoT 확산 협의회 총회에서 제안할 계획이다.

민관 합동 IoT 보안 통합 가이드라인 만든다
민관 합동 IoT 보안 통합 가이드라인 만든다지난 2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개최된 '민관합동 IoT(사물인터넷) 확산 협의회' 보안 분과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논의를 하고 있다. 2016.6.4 [SK텔레콤 제공=연합뉴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4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