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 3층 로비 수색 60% 육박…미수습자 추가 수습 기대

송고시간2017-06-03 11:10

(목포=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세월호 객실 수색 구간 중 미수습자 발견 가능성이 가장 큰 3층 로비(3-5) 구역에 대한 수색 공정률이 60%대에 근접해 미수습자 추가 수습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이어지는 세월호 선체수색
이어지는 세월호 선체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월호현장수습본부는 3일 "3층 로비 공간 수색 공정률이 58%로 이날 중 60%대에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3층 로비 공간은 현재 남아있는 객실 수색 공간 중 미수습자 유해 발견 가능성이 가장 큰 것으로 점쳐지는 지역이다.

3-5구역은 길이 25.2m 공간에 2.5m 높이로 지장물과 진흙이 쌓여 있고, 옆으로 누인 채 놓인 세월호 객실 중 가장 깊숙한 곳으로 수색에 어려움이 있었다.

수습본부는 전날 4층 객실에 대한 1차 수색을 마무리해 모두 44개 구역 30개 구역에 대한 1차 수색을 종료하고 정리 작업 중이다.

이날에는 3층 3곳(3-5·3-12·3-14구역), 5층 4곳 (5-4·5-9·5-10·5-12구역)에 대해 집중 수색을 펼친다.

또 3층(3-8구역)과 5층(5-8구역)에 추가로 구멍을 뚫어 진입로 확보에 나선다.

세월호 미수습자 수습 소식은 지난달 29일 사람 뼈 1조각을 수습한 이후 닷새째 없는 상태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