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문재인 정부가 사드논란 자초…국익에 백해무익"

한국당 "국민적 저항 부딪힐 것", 국민의당 "한미관계 위태"
바른정당 "이제 전략적 모호성 장막 걷어야"
野 "문재인 정부가 사드논란 자초…국익에 백해무익" - 1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홍지인 기자 =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野) 3당은 3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문재인 정부의 절차상 문제 제기를 일제히 비판하면서 정치 쟁점화 중단을 요구했다.

야권은 국방부의 '사드 발사대 반입 보고누락' 논란에 관한 청와대의 조사, 더불어민주당의 청문회 요구, 정부의 철저한 환경영향평가 방침 등으로 사드배치에 차질이 빚어지며 불필요한 논란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사드는 국가안보의 문제이기 때문에 전혀 흔들림 없이 예정된 계획대로 진행돼야 한다"며 "만에 하나 지연시키려는 의도나 다른 정략적 의도가 보인다면 범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같은 당 정준길 대변인은 '사드비용 전용' 가능성을 밝힌 딕 더빈 미국 상원의원과 청와대가 진실게임을 벌이는 데 대해 "불필요하게 미국을 자극해 심각한 외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한미정상회담에서 상상도 못 할 역풍을 불러올 수 있고, 사드 철수 이야기도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국민의당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의도성을 갖고 논란을 제기해선 안 된다. 문제를 수습하기보다 논란을 확대하려는 태도는 현명하지 않다"며 "정부는 사드 문제를 키우지 말고 수습책을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이미 반입·전개가 이뤄진 발사대의 숫자를 놓고 공개적인 논란을 확대하는 것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된다"며 "사드 원점 재검토가 가능한 것처럼 대외적으로 비칠 경우 한미관계, 한중관계 모두가 위태로워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사드와 관련해 더 이상의 논란을 자초하는 것은 국가와 국익에 백해무익하고 국력 낭비"라면서 "국민의 생명과 국가안보를 다루는 문제이기 때문에 더는 정치권의 논란으로 쟁점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도대체 사드를 배치하겠다는 것인지 안 하겠다는 것인지 자꾸 과정만 이야기하는데 이런 전략적 모호성은 선거 기간에나 쓰는 것이지 이제는 장막을 걷어줬으면 한다"며 "새 정부 들어 세 번째 북한 미사일이 발사됐는데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한 대책을 제시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3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